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11 명
격리해제
21248 명
사망
401 명
검사진행
18878 명
14.6℃
맑음
미세먼지 16

롯데관광개발, 신종 코로나 피해 제주 소상공인 위해 10억 출연 협약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14:04
  • 수정 2020.02.12 14:04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3000만원씩 500개 업체 수혜 예상돼

오문택 제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가운데 왼쪽)과 폴 콱 롯데관광개발 그랜드하얏트 제주 총 지배인(가운데 오른쪽)이 협약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롯데관광개발오문택 제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가운데 왼쪽)과 폴 콱 롯데관광개발 그랜드하얏트 제주 총 지배인(가운데 오른쪽)이 협약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지역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롯데관광개발은 12일 오전 제주 노형동 제주신용보증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관광개발 이외에도 국민 신한 우리 하나은행 등도 동참해 각각 2억원씩 총 10억원의 특별출연금을 마련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라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상대로 특별출연금의 15배인 150억원을 보증 지원할 예정이다.


최대 3000만원까지 100% 전액 보증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지원을 통해제주 도내 500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게 됐다.


제주는 경기 침체에 이어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에 따른 무사증 입국 일시 중단 사태까지 겹치면서 관광객이 절반 가까이 급감하는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주의 제주 경제 전반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3100명의 고급 일자리 창출은 물론 세금도 가장 많이 내는 일등 향토기업으로서 소임을 다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특별출연 업무 협약을 계기로 도내 소상공인과의 상생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3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준공을 앞두고 지난해 말 관리자급 경력직 270명 모집에 나선 데 이어 최근에는 2700명에 이르는 신입 및 주임급 경력사원을 공개 채용하고 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제주에서 가장 높은 38층 169m, 연면적으로 여의도 63빌딩의 1.8배(303.737㎡)의 웅장한 스케일에 14개의 레스토랑과 바를 비롯해 어디에서든 한라산과 제주 바다를 파노라마 뷰로 조망할 수 있는 1600개의 올스위트 객실을 앞세워 제주 관광산업을 이끌 핵심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