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26

[삼성 언팩 2020-체험기] 갤럭시Z 플립, 넌 접었을 때 제일 예뻐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04:00
  • 수정 2020.02.12 06:21
  • 샌프란시스코(미국) = 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고이 접어 주머니에 ‘쏙’…‘강력한 휴대성’

오묘한 빛깔로 눈길 확 사로잡는 ‘미러 퍼플’

외부 액정 활용 쏠쏠…작은 크기는 아쉬워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데일리안 김은경 기자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가뿐히 쥐고 돌아다니던 때가 그리워질 때 쯤, 삼성전자 클램셸(조개껍질)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이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제품을 사용해봤다. 갤럭시Z 플립 등 폴더블폰은 천편일률적인 바(bar·막대) 형태의 스마트폰이 장기 집권하던 때에 혜성처럼 등장했다.


제품은 접었을 때 강력한 휴대성으로 진가를 발휘한다. 접힌 기기를 손에 쥐어드니 한 손에 ‘쏙’ 들어왔다. 바지 뒷주머니와 양 옆 주머니에도 안정감 있게 들어간다. ‘갤럭시폴드’는 접었을 때 길쭉한 형태라 주머니에 넣기 부담스러웠다. 1세대 폴더블폰과 비교하면 휴대성이 대폭 강화된 셈이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이 펼쳐진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이 펼쳐진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갤럭시Z 플립은 접었을 때 가로 73.6mm, 세로 87.4mm 크기다. 두께는 가장 두꺼운 힌지(경첩) 부분이 17.3mm다. 무게는 183g으로 196g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보다 가볍다.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불만 중 하나는 갈수록 기기가 커지고 무거워져서 한손 사용이 버겁다는 것이었다. 스마트폰을 들고 화장실에 갔을 때는 손을 씻을 때 딱히 올려둘 곳이 없어 난감한 경우도 종종 있었다.


스마트폰 중에서도 큰 편에 속하는 ‘갤럭시노트’ 시리즈 4개 모델을 사용하면서 제품을 겉옷 주머니에 넣어놨다가 옆으로 삐죽 튀어나온 부분을 팔로 쳐서 떨어트린 일이 한 두 번이 아니다. 그동안 쓴 액정 수리비를 떠올리며 주머니 속 제품을 꺼내 다시 보니 선녀처럼 보였다.


미러 퍼플·블랙·골드 출시…골드는 일부 국가서만 출시 전망


디자인은 딱히 흠잡을 곳이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갖췄다. 기기를 손에 쥐고 이리 저리 만져보면 강가에 놓인 넓적한 돌을 만지는 듯 매끄럽고 부드럽다. 제품은 미러 퍼플, 미러 블랙, 미러 골드 색상으로 출시된다.


블랙은 기존에 시장에 나와 있는 검정색 기기들처럼 깔끔한 이미지다. 눈길을 사로잡은 건 퍼플이다. 빛이 반사되는 각도에 따라 오묘한 색상을 나타냈다.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색상을 퍼플로 구현해 놓은 느낌이다.


힌지와 내·외부 디스플레이의 디자인 완성도도 뛰어났다. 힌지에 영문으로 새겨진 삼성(SAMSUNG) 문구는 자개를 연상시켰다. 내부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로 카메라가 중앙에 있어 균형감이 느껴졌다. 접었을 때 좌측 하단에 있는 1.1인치 외부 디스플레이는 유리 소재의 스마트폰 커버와 조화롭게 자리 잡고 있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이 접힌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이 접힌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예쁘기만 한 줄 알았는데 기능은 더 매력적이다. 펼치는 각도를 고정할 수 없었던 갤럭시폴드와 달리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프리스탑 힌지가 적용되면서 활용 방법도 무궁무진해졌다.


90도 각도로 펼쳐 책상에 세워두면 그 자체가 하나의 삼각대 역할을 한다. 덕분에 셀카를 찍거나 영상통화를 할 때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 ‘브이로그’ 촬영에 제격이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으로 구동된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에서 화면을 상하 2개로 분할해주는 ‘플렉스 모드’가 적용된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으로 구동된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에서 화면을 상하 2개로 분할해주는 ‘플렉스 모드’가 적용된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단순히 하나의 긴 화면이 반으로 접히기만 하는 게 아니다. 특정 각도로 기기를 접으면 화면을 상하 2개로 분할해주는 ‘플렉스 모드’가 적용된다. 접힌 상태에서 화면 상단 화면은 보는 영역, 하단 화면은 제어 영역으로 구분해 사용할 수 있다. 상단 화면으로 셀카를 찍는 화면을 확인하면서 하단 화면으로 카메라 모드를 변경하는 식이다.


화면 상하 2개로 분할하는 ‘플렉스 모드’로 사용성↑


외부 디스플레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화와 메시지, 알림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스마트폰을 펼치지 않고 스피커폰으로 전화를 받을 수도 있다. 문자 알림을 두 번 탭한 뒤 기기를 열면 바로 해당 애플리케이션(앱)이 실행된다. 음악을 들으면서 외부 액정을 통해 이전 곡 재생, 정지, 다음 곡 재생 등을 제어할 수 있다. 과거 MP3와 비슷한 사용감이다.


전화를 펼치지 않고 셀카도 찍을 수 있다. 외부 디스플레이를 뷰 파인더로 사용해 사용자의 모습을 확인하면서 고화질의 후면 카메라를 활용할 수 있다. 화면이 작아 전체 그림을 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구도 정도는 맞출 수 있다.


다만, 너무 작은 외부 액정 크기가 아쉽다. 갤럭시폴드의 경우 외부 액정을 통해 대부분의 앱을 사용할 수 있었고 내부 화면과의 연결성도 뛰어났다. 갤럭시Z 플립의 외부 디스플레이 크기를 늘리려면 그만큼 배터리 용량을 포기해야 한다. 삼성은 후자를 택했다.


갤럭시Z 플립은 3300밀리암페어시(mAh)의 최적화된 듀얼 배터리를 탑재했다.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해 갤럭시 버즈나 워치, Qi 무선 방식의 스마트폰 등을 충전할 수 있다.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프 파인 아트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장에 전시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의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프 파인 아트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장에 전시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의 모습.ⓒ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