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포토 뉴스

금뱃지면 다냐!, 삿대질과 고성, 난장판 국민의당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금뱃지면 다냐?"고 따지며 달려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을 하며 "금뱃지면 다냐?"고 따지며 달려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과 12일 오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논의를 위해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유성엽, 장병완 의원이 안철수 대표에게 항의하자 통합 찬성파 당무위원들이 삿대질과 "금뱃지면 다냐?"고 따지며 달려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