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5.8℃
맑음
미세먼지 93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허은아, 과거 음주운전으로 벌금 두 차례

  • [데일리안] 입력 2020.03.25 12:07
  • 수정 2020.03.25 15:42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음주운전으로 과거 100만원 이상 벌금 두 차례

염동열 공관위 부위원장 "큰 문제가 없어서..."

허은아 "뭐든 다 제가 잘못했다"며 사과

지난 1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황교안 대표가6번재 영입인재인 이미지 전략가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 소장에게 탁상거울을 선물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지난 1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황교안 대표가6번재 영입인재인 이미지 전략가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 소장에게 탁상거울을 선물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19번으로 공천을 받은 허은아(48) '예라고' 대표가 과거 음주운전으로 두 차례 100만원 이상의 벌금을 냈던 사실이 25일 확인됐다.


허 대표는 '이미지 전략가'로 지난 1월,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7번째 인재로 영입된 인물이다. 당시 황교안 대표는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 노력해주시면서 우리 당 이미지도 획기적으로 개선해서 국민에게 더 친근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었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역시 허 대표에게 음주운전 이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 때문에 공관위원들 사이에서도 크게 논란이 됐으나 일부 위원들의 강력한 비호 끝에 결국 허 대표의 공천을 확정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던 염동열 공관위 부위원장은 이에 대해 "(음주운전 사건이) 몇 년도인지, 어떻게 된 건지 아직까지 확인이 안 됐다"며 "큰 문제가 없어서 넘어갔는지... 잘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허 대표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10년도 더 지난 일이다. 공관위가 심사할 때 다 알고 있는 내용이었다"며 "어렸을 때 실수더라도 구구절절 변명하고 그럴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부끄럽게 생각하는 부분이라서 입에 담는 것도 눈물이 날 듯 슬프다"며 "뭐든 다 제가 잘못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비례대표 순번을 받은 후보들의 음주운전 이력이 밝혀져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정의당의 비례대표 6번으로 공천을 받았다 음주 및 무면허 운전 이력으로 논란이 된 신장식 변호사는 지난 15일 당의 사퇴 권고를 받아들여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역시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를 받았던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도 논란이 일었으나 결국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다.

0
0
1

전체 댓글 1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 정정당당
     "큰 문제가 없어서..."  
    미래한국당의 개혁을 기대하기 어렵네요 ㅜㅜ
    • 2020-03-25 오후 09:39:01
    • 신고
    • 0
    • 0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