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3.3℃
맑음
미세먼지 34

금융위 "정책금융이 '감내 가능한 최대수준' 자금 공급"

  • [데일리안] 입력 2020.03.24 13:51
  • 수정 2020.03.24 13:51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채안펀드 20조원, 증안펀드 10.7조 조성"

은성수 금융위원장(자료사진)은성수 금융위원장(자료사진)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직면한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채권시장안정펀드와 증권시장안정펀드를 각각 20조원, 10조7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당초 시장의 예상 규모를 뛰어넘는 대책으로,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수준'으로 금융시장에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수준으로 자금을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20조원 상당으로 조성될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즉각 실행하겠다"면서 "오늘 오후 3조원 규모의 캐피탈 콜을 진행해 내달 초부터 채권 매입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또 "단기자금시장에 총 7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증권시장안정펀드은 1차 캐피탈 콜 규모가 약 3조원이 될 것"이라면서 "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우리 경제는 숱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온 경험과 저력이 있다"면서 "지나친 비관도 과도한 낙관도 하지 않되, 자신감을 갖고 대응해 나간다면 지금의 어려움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