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2℃
맑음
미세먼지 47

황교안 "통합당 공천 논란, 더 강해지는 혁신 속 부득이한 성장통"

  • [데일리안] 입력 2020.03.23 10:07
  • 수정 2020.03.23 10:07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앞으로 단일대오로 뭉쳐 한 뜻이 돼 좋은 결과 돌려드릴 것

당대표로서 밀실·계파·구태공천 단절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무소속 출마, 표 갈라먹기 유혹 내려놓아야…소탐대실 안 돼

민주당, 조국·울산시장 선거공작 주역들에 공천장 헌납…친문 프리미엄 공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3일 통합당과 비례대표용 자매정당 미래한국당의 공천을 둘러싼 일부 논란과 관련해 "더 강해지는 혁신과 더 커지는 통합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겪는 성장통이라 생각해달라"고 언급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우리 당 및 미래한국당과 관련해서 몇 가지 씁쓸한 소식들을 접하셨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앞으로 단일대오로 뭉쳐 한 뜻이 돼 좋은 결과를 국민께 반드시 돌려드릴 것"이라며 "혁신공천이 곧 인적쇄신으로, 저는 당대표로서 밀실·계파·구태공천과 단절하기 위해 노력했고 늘 반복됐단 '대표 사천'도 그 싹을 잘랐다. 공천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최대한 존중했고 그 과정에서 개인적인 미안함을 묵묵히 안고 왔다. 최종목표는 당연히 총선 승리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일부 공천 탈락자들의 무소속 출마 움직임을 두고 "이기지 못하면 혁신공천의 의미도 퇴색될 수밖에 없다"며 "표 갈라먹기의 유혹을 내려놓아야 한다. 소탐대실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이들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의 공천에 대해 황 대표는 "정말 이렇게도 염치 없을 수 있나 하는 그런 한숨이 나온다. 한마디로 친문기득권 담합 공천"이라며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조국 사태와 울산시장 선거공작 주역들에게 공천장을 헌납했다. 이 사람들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과 국민의 뜻에 반한 명백한 반민주성을 국민들이 생생하게 기억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이런 사람들에게 공천장을 헌납하며 소리 소문 없이 권력을 나눠먹기 하고 있다. 밀실 계파 공천을 뛰어넘는 친문 프리미엄 공천"이라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며, 국민과 싸우겠다고 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국정 실패는 물론이고 이와 같은 기득권 담합 공천도 반드시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