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4.1℃
맑음
미세먼지 89

北,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 발사…전술지대지·KN-23 추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3.21 11:05
  • 수정 2020.03.21 11:05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12일만에 또 쏴…합참 "비행거리 410㎞…코로나19 상황서 부적절"

북한이 지난 9월 강원도 원산에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북한이 지난 9월 강원도 원산에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2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비행거리는 410㎞로 탐지됐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 9일 '초대형 방사포'를 쏜 지 12일 만이다. 지난 2일과 9일에 이어 올해 3번째 발사다.


이번 발사체는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비행특성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져 전술지대지미사일(19-4·북한판 에이테킴스) 또는 KN-23(19-1·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45분께, 6시 50분께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됐다.


첫발과 두 번째 발의 발사 간격은 5분이다. 연속 발사 성능 시험보다는 평북 선천에서 내륙을 관통해 동해상으로 낙하하는 사거리 측정 시험에 가까운 것으로 군은 판단하고 있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에이테킴스, 초대형 방사포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발사체 세부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합참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사 현장에서 직접 참관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북한군 동계훈련 일환으로 보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한 내부 결속력 강화, 대북제재 불만 표출 등 다목적 의도로 발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한 것을 고려했을 때 이번 발사가 훈련의 일환이란 분석도 나온다.


합참은 지난 9일 초대형 방사포 발사를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평가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