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1.5℃
맑음
미세먼지 85

'직접 창당'만 빼고 다하는 민주당…이해찬, 직접 '비례정당 파견' 설득까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3.16 20:00
  • 수정 2020.03.16 21:16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이해찬, 불출마·컷오프 의원들과 줄줄이 오찬

비례연합정당에 '의원 꿔주기' 논의 시작했나

지도부, 출범 일정에도 팔 걷어붙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인영 총괄본부장 등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인영 총괄본부장 등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를 통해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결정한 뒤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연합정당 참여 가능성이 있는 각 주체들을 향해 의사 결정 '데드라인'을 제시한데 이어 이해찬 대표가 불출마 의원들을 만나 직접 연합정당으로의 파견 설득 작업에도 나섰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이날 불출마를 선언한 강창일 의원(제주 제주시갑)과의 오찬을 시작으로 불출마하거나 공천에서 배제된 의원들과의 오찬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정이다. 불출마하기로 한 원혜영 의원과 컷오프(공천배제)된 이석현·이종걸 의원 등을 대상으로 연합정당에의 파견을 설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의원 꿔주기'는 연합정당이 실제로 출범할 경우, 정당 투표용지에서 상위의 기호를 받기 위한 한 전략이다. 민주당의 비례후보가 포함된 비례연합정당이 미래한국당(5명)보다 앞순위 기호를 받으려면 최소 6명의 민주당 현역 의원이 파견을 자처해야 한다.


다만 민주당은 불출마 의원들을 위로하는 자리일 뿐, 파견 논의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날 오찬에 배석한 윤호중 사무총장은 "그런 얘기는 한 적이 없다"며 "출마 안하는 분들을 위로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전날 윤 사무총장은 연합정당의 각 주체들을 향해 '18일까지는 연합정당의 외연을 확정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불참'을 선언한 정의당에는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고, 갈팡질팡하는 민생당에는 "무한정 기다릴 수 없다"고 엄포를 놨다. '플랫폼 정당'을 표방하며 민주당의 외곽 조직으로서 활동하는 '정치개혁연합'과 '시민을위하여'를 향해서는 '18일'이라는 시한을 제시했다.


민주당은 연합정당 참여의 명분으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는 다르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지만, 사실상 민주당 지도부가 모든 과정을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통합당 "사실상 '비례 민주당' 창당이나 다름없다"
정의당 "명백한 불법 파견…자기부정 멈추길 바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에서는 여권의 비례연합정당이 연합정당의 모습을 갖췄지만 사실상 '비례민주당' 창당과 별다를 바 없다는 비판이 나왔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다른 정당들을 향해 비례연합 정당 참여를 독려하고 있지만, 불참이나 소극적 입장을 고수하는 정의당과 민생당을 감안할 때 사실상 '비례민주당' 창당이나 다름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의 반칙과 편법을 응징하겠다고 적반하장으로 얘기했다"며 "스스로 말 바꾸기를 하면서 비난의 화살을 미래통합당으로 돌리겠다는 건 참으로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통합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의 이적을 권유한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정당법 위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미래통합당의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정책에 있어서 상당한 결합도가 있지만, 비례연합정당은 '짬뽕당'"이라며 "정당법에 반대되는 끔찍한 혼종이고, 유권자에게 정책이 아닌 당리당략을 보고 투표하도록 강제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정의당 역시 민주당의 의원 파견 검토 소식에 강하게 반발했다. 정호진 정호진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래한국당의 반칙과 꼼수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현역 의원 꿔주기, 불법파견"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의 불출마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위장 전입 시켜 국민 혈세를 가로채는 것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무례한 정치파괴 행위는 값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며 " 자기 부정을 멈추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