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6.3℃
맑음
미세먼지 42

반복적으로 입속 염증 발생한다면 '베체트병' 의심해봐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2.29 06:00
  • 수정 2020.02.28 22:13
  • 권이상 기자 (kwonsgo@dailian.co.kr)

심각한 경우 실명 이르기도 하고 관절염 일으키기도

베체트병 자료사진. ⓒ고려대 안산병원베체트병 자료사진. ⓒ고려대 안산병원


전문가들은 만약 반복적으로 입속 염증이 발생한다면 '베체트병'을 의심해봐야한다고 조언한다.


베체트병이란 반복적으로 입안이 헐고 성기주위에 궤양, 피부 병변, 눈에 염증(포도막염)등, 상처가 생겼을 때 건강한 사람에 비해 상처가 오래가는 증상이 나타나는 원인 불명의 염증성 질환이다.


이 같은 증상들은 동시에 나타나거나 수년에 거쳐 단계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베체트병은 매우 다양한 증상으로 시작되지만 일반적으로 구강 궤양 증세가 약 80%로 가장 흔하게 발생한다.


외음부 궤양 또한 병의 진행과 함께 흔히 나타날 수 있으며 결절성 홍반양 병변, 구진농포성 발진, 여드름양 병변, 피부궤양, 혈전성 정맥염 등의 다양한 피부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베체트병은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혈관염의 일종이기 때문에 피부뿐만 아니라 혈관이 지나는 곳 어디든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대장을 포함한 장관에 염증과 궤양을 일으켜 설사나 혈변 등이 발생하기도 하고, 뇌동맥류를 동반하기도 하는데 동맥류의 파열시에는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이밖에도 베체트병에서는 눈에 포도막염이 발생하여 심각한 경우에는 실명에 이르기도 하며 관절을 침범해 관절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베체트 병은 국내 2만 명 이하의 유병률을 보이는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분류되며, 서양보다 동양에서 많이 발생되는데 아직 원인이 확실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유전적인 소인과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면역계에 이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HLA-B51이라는 유전자가 베체트병 환자의 50~60%에서 발견돼 질병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베체트병의 진단은 다양한 증상과 징후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1년에 3회 이상의 구강궤양, 외음부의 궤양, 특징적인 피부병변, 포도막염, 초과민성 반응 여부 확인 등을 통한 종합적인 판단을 근거로 진단한다.


베체트병 검사에 있어 혈액검사만으로는 베체트병을 진단하기가 어려우며 혈액검사는 염증의 활성 정도를 파악하거나 합병증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검사로 활용된다.


앞서 열거한 여러 가지의 증상들이 나타나고, 검사에서 이러한 증상들을 일으킬 수 있는 감염성 질환이나 다른 특별한 질환이 없을 때 베체트병으로 진단하게 된다.


정재현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베체트병은 자주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하는 경과를 보여 완치는 어렵지만 조절 할 수 있고 치료도 가능한 병이다”며 “무엇보다 피로하거나 과로한 후 악화되는 경향이 있으니 과로를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증상에 따라 콜키신을 포함한 스테로이드제, 면역 억제제등 여러 약제들을 사용하는데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 베체트병의 증상들이 일상생활에 문제가 안 될 정도로 치료될 수 있으나 눈이나 장, 뇌혈관 등이 침범된 경우 치료를 하지 않으면 실명, 장천공, 뇌출혈 등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이 초래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에도 베체트병 환자들이 많이 있으나 꾸준한 치료로 일상생활에 지장 없이 지내시는 환자들이 심한 베체트병으로 고생하는 환자들보다 훨씬 많다.


병의 경과는 사람마다 다르고 베체트병은 조절과 치료가 가능한 병이므로 꾸준히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 베체트병은 정확한 진단 및 적절한 치료가 질병의 활성도를 낮게 조절하고, 실명, 중추신경계 침범 등의 심각한 후유증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이때문에 반복적인 구강궤양이나 외음부 궤양, 포도막염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베체트병을 의심해보고 전문의와 상의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