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3.6℃
맑음
미세먼지 41

금융위, 한국형 상거래 신용지수 도입한다…내달 연계보증상품 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2.26 12:00
  • 수정 2020.02.26 11:53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신용보증기금 중심 '한국형 Paydex' 개발 진행

상거래DB 기반 보증상품 출시·금융권 등급 제공

상거래지수 도입방안 ⓒ금융위원회상거래지수 도입방안 ⓒ금융위원회

국내에서도 상거래 신용지수인 한국형 '페이덱스(Paydex)가 도입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혁신금융 확산을 위한 2020년 중점 추진과제'를 통해 기업의 채무불이행 가능성 판단에 중요한 기초가 되는 상거래 신용정보를 기업평가에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지수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주요 비금융정보인 상거래신용을 기업평가에 반영함으로써 한층 고도화된 기업 평가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상거래정보를 활용한 페이덱스를 은행·거래기업이 대출·외상거래시 활용하는 등 활발하게 이용 중이다.


지수 도입방안은 크게 3가지다. 우선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이 보유한 보증기업의 상거래데이터와 외부데이터(금융결제원, 고용정보원)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해 상거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게 된다. 이후 상거래 DB를 기반으로 결제기간, 기업의 활동성, 결제능력 등을 평가하고 이를 결합해 상거래신용지수를 산출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방식으로 개발된 상거래 신용지수는 은행이나 기업에 관련 등급을 제공하거나 신용등급이 낮더라도 상거래신용등급이 우수한 기업에 대해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연계 보증상품 출시, 민간CB 와의 협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다음달 중으로 해당 지수와 연계한 보증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