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4.4℃
맑음
미세먼지 43

[코로나19] 이재명·박원순 이어 김경수까지, '신천지'가 '죄인' 압박

  •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3:17
  • 수정 2020.02.25 15:07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김경수, 신천지 시설 강제폐쇄 행정명령

신천지 측 "정부와 협조해 명단 공개"

"자발적 협조 못 기다려, 강제수단 동원"

이재명, 신천지 시설 강제진입해 자료확보

김경수 지사가 25일 행정명령을 발동해 경남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강제폐쇄에 나섰다. ⓒ뉴시스김경수 지사가 25일 행정명령을 발동해 경남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강제폐쇄에 나섰다. ⓒ뉴시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5일 행정명령을 발동해 도내 신천지 시설 79곳에 대한 폐쇄에 나섰다. 신천지 측이 자발적 협조에 불응했기 때문에 불가피한 강제적 조치라는 게 경남도의 입장이다. 24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33명이며, 이 가운데 신천지 관련자는 456명으로 추산된다.


김 지사는 이날 경남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남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감염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며 "교인 여러분을 포함한 도민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47조와 49조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장관과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은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해 시설에 대한 일시적 폐쇄 조치를 할 수 있다. 경남도는 해당 규정에 따라 신천지 시설 79곳을 폐쇄했으며, 집회 및 교회도 금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전날 행정명령을 통해 신천지 시설 353곳에 대해 강제폐쇄에 들어간 바 있다. 여기에는 교회시설은 물론이고 경기도가 자체 조사한 복음방, 센터, 기타 명칭이 들어간 시설 전부가 포함됐다. "밀행적으로 활동하는 특성"이 있어,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강제적이고 대대적인 조치가 필요했다는 게 이 지사의 판단이다.


신천지 측은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새벽 '특별편지'를 통해 "신천지예수교회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하여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측에서 명단과 연락처가 넘어오는대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하지만 지자체장들은 믿기 어렵다는 눈치다.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 지사는 "(경남도내) 신도는 약 9,157명인데 이 중 명단이 확보된 것은 2,840여명 정도"라며 "나머지는 제대로 협조를 하지 않고 자기들이 '확인했다' '대구에 다녀온 사람이 없다'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우리가 믿을 수가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협조요청으로는 더 이상 쉽지 않은 단계다. 강제적인 수단들을 최대한 동원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앞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해서라도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날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에서 박 시장은 "신천지 측이 계속해서 명단 제출을 거부한다면 압수수색 등 강제적인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명단을 확보해줄 것을 정부와 경찰에 건의한다"고 했다. 아울러 신천지 알림앱에서 확인된 시설 158개소와 개신교 총회 제보에 따른 162개소, 시민 제보 20개소에 대해서도 확인 즉시 폐쇄 및 방역조치에 들어갔다는 점을 밝혔다.


나아가 경기도는 명단확보를 위한 실력행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도청은 경기도 과천 소재 모 쇼핑센터 4층에 있는 신천지 부속시설에 강제진입해 자료확보에 나섰다.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예배에 참석했던 신도 두 명이 확진자로 분류됨에 따른 조치다. 이 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지체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