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3.3℃
맑음
미세먼지 34

구로구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인근 어린이집 ‘휴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2 10:31
  • 수정 2020.02.22 15:5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경북 여행객과 외국 다녀와

위기 대응 단계 ‘심각’ 상향

서울 구로구는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구로구청 홈페이지 캡처서울 구로구는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구로구청 홈페이지 캡처

서울 구로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구로구청 보건소는 22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확진자는 구로구 개봉동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조모(41·남) 씨로,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여행 가이드인 조씨는 지난 8∼16일 경북 의성·안동·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의성에 사는 50대 여성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조씨도 검사를 받게 됐다.


구로구는 조씨 거주지 주변을 방역하고 동거인 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 동거인에 대한 검체 조사도 의뢰한 상태다.


구로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구는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확진자 거주지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임시 휴원하기로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