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6 명
사망자
30237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6.1℃
연무
미세먼지 23

고속도로 귀경길 정체 오후 3~4시 최고…"어제보다 원활"

  • [데일리안] 입력 2020.01.27 11:30
  • 수정 2020.01.27 11:25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한국도로공사는 27일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 9∼10시부터 시작돼 오후 3∼4시 최대에 이르고, 오후 9∼10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도로공사한국도로공사는 27일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 9∼10시부터 시작돼 오후 3∼4시 최대에 이르고, 오후 9∼10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도로공사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오전 9시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정체가 시작돼 오후에 절정에 이르겠다. 도로 상황은 전날보다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 9∼10시부터 시작돼 오후 3∼4시 최대에 이르고, 오후 9∼10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귀성 방향 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소통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오후부터 일부 구간에서 귀경방향으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26일에 비해 원활하다"며 "평소 일요일 수준 정체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총 356만대로 예상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2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가 오갈 전망이다.


승용차로 이날 오전 9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40분, 목포 4시간10분(서서울 요금소 기준), 대구 3시간50분, 광주 3시간40분, 강릉 2시간40분, 대전 1시간40분이다.


24∼26일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됐지만,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