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7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5481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4.1℃
튼구름
미세먼지 46

‘한국 축구 8번째 우승?’ 김학범호 역사에 도전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1.26 12:49
  • 수정 2020.01.26 12:49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아시안컵, 아시안게임 이어 U-23 챔피언십 우승 도전

앞선 3개 대회 모두 4강 올랐으나 우승은 아직 없어

한국 축구 역사상 8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김학범호. ⓒ 대한축구협회한국 축구 역사상 8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김학범호. ⓒ 대한축구협회

김학범호가 한국 축구 역사상 8번째 국제 대회 우승 트로피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각)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지난 호주와의 준결승에서 승리하며 아시아에 3장 주어지는 올림픽 티켓을 이미 확보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에 만족할 김학범호가 아니다. 한국 U-23 대표팀은 지난 2013년 첫 출범한 AFC 아시안컵에서 아직 우승 경험이 없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축구 강국의 이미지와는 분명 어울리지 않는다.


기세는 등등하다. 김학범 감독은 조별리그 3경기와 토너먼트 2경기를 치르며 모두 변화무쌍한 선발 라인업을 들고 나와 만족할 성과를 거뒀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어떤 선수들이 김 감독의 선택을 받아 베스트 11에 포함될지 알 수 없으나, 상대인 사우디를 공략할 맞춤형 전술을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국 축구, 국제대회 결승 진출 역사. ⓒ 데일리안 스포츠한국 축구, 국제대회 결승 진출 역사. ⓒ 데일리안 스포츠

만약 대표팀이 사우디를 꺾고 정상에 오른다면 AFC 챔피언십 첫 우승 트로피를 가져오게 된다.


AFC 챔피언십은 아시아 지역 내 연령별 대표팀의 많은 교류와 축구 발전을 위해 2013년 첫 도입됐는데 이라크와 일본, 우즈베키스탄순으로 우승 계보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한국은 앞선 세 차례 대회 모두 4강에 진입했으나 정작 결승 진출은 단 한 번이었고, 이 마저도 일본에 패해 준우승(2016년)에 머문 바 있다.


통산 8번째 우승도 함께 노린다.


한국 축구는 1956년 AFC 아시안컵 우승을 시작으로 신화를 써내려갔다. 지금까지 한국은 1950년대 아시안컵 우승 2회, 그리고 아시안컵에서 5번 우승을 경험했다. 특히 아시안컵은 성인 대표팀이 나섰던 2000년대 이전 3회, 23세 이하 대표팀이 출전했을 때 두 차례 정상에 올랐다.


FIFA 주관 대회에서의 가장 큰 성과는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의 준우승이다. 성인대표팀은 2002 한일월드컵 4위, 23세 이하 대표팀은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획득으로 한국 축구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따라서 이번에 사우디를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다면 통산 8번째이자, 아시안컵과 아시안게임에 이은 3번째 대회로 기록될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