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6.6℃
맑음
미세먼지 49

[제3지대 인터뷰③] 정동영 "개혁연대 길 갈것…반문연대·이합집산 안돼"

  • [데일리안] 입력 2020.01.26 04:00
  • 수정 2020.01.26 07:33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평화당, 선거제 개혁 처음 의제화해 처리"

"양당제·합의제 민주주의로의 변화 기대"

대안신당·안철수와 제3지대 가능성 입장 밝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설 연휴 전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설 연휴 전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4+1 협의체를 통한 선거제 개혁을 성과로 꼽으며 "앞으로도 개혁연대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대안신당과 제3지대를 함께 할 가능성에는 "반문연대와 단순 이합집산은 안 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평화당이 원내정당 중 처음으로 선거제 개혁을 의제화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우리 당 전당대회 때도 선거제에 당 명운을 걸자고 했다. 선거제의 시옷자도 안 나오던 때였는데, 민심의 바닥에 있던 것을 끄집어냈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당이 민생·민주·평등·평화·개혁 5대 가치를 실현하는 정당임을 강조하면서, 선거제 개혁을 계기로 "양당제에서 다당제로 바뀌고,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뤄 민생경쟁 체제로 전환하는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반면 각각 국민의당과 민주평화당을 분당(分黨)한 안철수 전 대표와 대안신당에 대해서는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모호하다"고 비교 설명했다.


특히 정계복귀 후 중도신당 창당을 선언한 안 전 대표를 향해서는 "안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전부 선거제 개혁에 반대했는데, 이제는 바뀐 선거제에 기대 당을 만들려 한다"면서 "이중성의 정치는 안 된다. 안 전 대표가 직접 선거제 개혁에 대한 소견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4·15 총선 민심을 '전국적 민심'과 '호남 민심' 투트랙으로 나눠 분석했다. 먼저 전국적 민심은 "서초동과 광화문이 상징하듯 정권심판론과 야당해체론이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호남 민심은 "민주당 바람이 거세다"면서도 "동시에 독점체제에 대한 폐해론이 맞서고 있다"고 전했다.


평화당은 호남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민주당 독점체제에 대한 폐해를 파고들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신당은 제3지대가 통합해 '힘'과 '덩치'를 키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안신당과 함께 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 대표는 "단순한 이합집산은 의미가 없다. 합쳐서 무엇을 함께할 것이냐가 중요하다"면서도 "그게 된다면 한솥밥 먹던 식구들이니까 함께 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까지 포함하는 제3지대 가능성에는 "안 전 대표가 석고대죄하고 본인의 가치와 명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게 우선"이라며 "(안 전 대표는) 반문연대만 이야기하는데, 누구를 반대하는 것으로 정치를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하 정동영 대표와의 질의응답.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설 연휴 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설 연휴 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Q. 4·15 총선 민심 어떻게 보고 있나.


A. 전국적 민심과 호남 민심을 투트랙으로 볼 수 있다. 전국적 민심은 서초동과 광화문이 상징하듯 정권심판론과 야당해체론이 맞서고 있다. 호남은 민주당 바람이 거센데, 동시에 독점체제에 대한 폐해도 맞서고 있다. 호남은 4년 전 국민의당으로 다당제를 만들어줬는데, 민주당 싹쓸이냐, 견제와 균형이냐의 기로에 있다.


Q. 풍찬노숙하며 선거법 개정을 이뤄냈다. 앞으로 어떤 정치적 변화가 있으리라 예상하나.


A. 2018년 8월 평화당 전당대회 때 당의 명운을 선거제 개혁에 걸자고 말했다. 그때 나의 제안은 맨땅에 혼자 돌출한 것이었다. 당시 언론에는 선거제의 시옷자도 나오지 않던 때였다. 의제 자체가 아니었다. 그걸 끄집어낸 거다. 민심의 바닥에 있었던 거다.


당연히 정치적 변화를 목표로 했다. 하나는 양당제에서 다당제로 바꾸자는 것, 또하나는 다당제를 통해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루고 민생경쟁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Q. 평화당 분당사태 이후 자강을 강조해왔다. 어떤 성과가 있었나.


A. 평화당은 목표가 비교적 명료하다. 선거제 개혁을 이루고 분권형 대통령제를 관철하자, 민생·민주·평등·평화·개혁 5대 가치를 실현하는 정치를 하자는 것이다.


우리는 개혁연대의 길을 가려 한다. 4+1 협의체가 아니었다면 공수처와 선거제는 안 됐을 거다. 정부여당은 적어도 4+1 협의체는 평가하고 인정해야 한다.


반면 안철수 전 대표나 대안신당은 국민의당과 민주평화당을 깼는데,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모호하다.


Q. 안철수 전 대표가 정계복귀 후 광주에서 국민의당 분열을 사과했다. 어떻게 봤나.


A. 정직하지 않은 사과다. 국민의당 분열은 국민의 요구가 아닌, 개인의 타산에 따른 것이었다. 그때 잘못 계산했다고 인정하고 정직해져야 한다.


또 바뀐 선거제 개혁에 대한 자신의 소견을 말해야 한다. 안 전 대표도 바뀐 선거제에 기대 새 중도정당을 만들려는 것 아닌가. 그런데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들은 선거제 개혁에 전부 반대했다. 선거제 개혁은 반대하고, 거기에 기대 당은 만들려는 이중성의 정치는 안 된다.


Q. 안 전 대표까지 포함하는 제3지대는 불가능한가.


A. 안 전 대표가 석고대죄하고 본인이 가치와 명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게 우선이다. 반문연대 이야기만 하는데, 누구를 반대하는 것으로 정치를 할 수는 없다. 우리는 개혁연대를 하려는 거다.


Q. 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신당이 제3지대 통합을 말한다. 함께 할 생각이 있나.


A. 평화당을 나간 것도, 다시 합치자는 것도 명분이 없다. 합쳐서 무엇을 할 것이냐가 중요하다. 그게 된다면 한솥밥을 먹던 식구들이니까 함께 하면 좋겠다. 그게 아니고 단순한 이합집산은 의미가 없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