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0시 기준
1146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16734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7℃
온흐림
미세먼지 18

북한 당 부위원장 12명 중 5명 교체…리수용 해임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10:45
  • 수정 2020.01.19 10:46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인사 담당 김평해도 교체

리 외무상이 지난 2월 13일 평양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와 만나는 모습ⓒ뉴시리 외무상이 지난 2월 13일 평양에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와 만나는 모습ⓒ뉴시

북한이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단행한 당내 주요 보직 인사의 윤곽이 드러났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사망한 '항일빨치산 1세' 황순희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른다며 당·정·군 간부 70명으로 구성된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을 지난 18일 발표했다.


당 부위원장 중 장의명단에서 빠진 인사는 박광호, 리수용, 김평해, 태종수, 안정수 등 5명으로 당 전원회의에서 현직에서 물러났음을 보여준다. 12명의 당 부위원장 중 거의 절반이 교체된 셈이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 마지막날 새로 구성된 '당중앙 지도기관' 간부들과 찍은 사진에도 이들 5명은 없었다.


올해 85세의 리수용은 국제담당 부위원장을 러시아 대사였던 김형준에게 넘겨준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리수용이 정치국 위원으로 권력 서열 7∼8위 안팎이었던 것과 달리 신임 김형준은 당 전원회의에서 정치국 후보위원에 선출됐고서열도 18위로 한참 뒤에 머물렀다.


김형준은 지난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당 부위원장 서열 마지막에 놓였던 김영철보다 뒤에 있다.


리일환은 조직담당 부위원장인 리만건 다음에 호명돼 박광호 대신 선전선동을 담당했고, 리병철 역시 군수담당 부위원장인 태종수의 후임에 올랐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경제관료 등 행정간부 인사 담당인 김평해와 경공업 담당 안정수의 후임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는다.


김평해 후임으로 주목되는 인물은 전원회의에서 당 부위원장과 정치국 위원으로 승진한 김덕훈이다. 장의명단에서 8번째로 호명되며 서열이 앞서있다.


김덕훈은 대안전기공장 지배인, 자강도 인민위원장, 내각 부총리 등 오랫동안 중공업 분야에서 일해온 경제관료다.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에 자력갱생으로 정면돌파한다는 노선에 따라 경제부문 간부 발탁을 위해 중용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전원회의에서 당 부장에 임명된 최휘는 최근 근로단체 행사에 여전히 참석, 종전 근로단체 및 체육 담당 부위원장을 유지한 채 리일환이맡았던 근로단체부장을 겸임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장의위원 명단에 모든 노동당 고위직 인사가 포함되지는 않았다"며 "앞으로도 좀더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당 정치국도 기존 33명에서 30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국 위원이던 당 부위원장 5명의 해임에 3명만 충원되는 등 정치국 위원은 종전 18명에서 현재 14명으로 관측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