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8 16시 기준
2337 명
확진환자
16 명
사망자
30237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4.8℃
온흐림
미세먼지 24

이란 "격추된 여객기 블랙박스,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10:38
  • 수정 2020.01.19 10:41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여객기 격추 정치적으로 악용해선 안돼"…캐나다에 '항의'

아미르 알리 하지자데 이란 혁명수비대(IRGC) 대공부대 사령관(오른쪽 끝)이 지난 9일 테헤란에서 열린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 군 사령관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아미르 알리 하지자데 이란 혁명수비대(IRGC) 대공부대 사령관(오른쪽 끝)이 지난 9일 테헤란에서 열린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 군 사령관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이란은 자국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피격 사건과 관련해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P 통신은 현지 매체인 타스님뉴스를 인용해 18일(현지시간) 하산 레자에이퍼 민간항공부 사고조사 담당자가 이란에서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고 보도했다.


레자에이퍼는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프랑스와 미국, 캐나다 전문가들이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만일 키예프에서도 어려울 경우 블랙박스를 프랑스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사건의 책임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실수로 벌어진 이 사건을 이란을 압박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희생자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애도를 전한다"면서도 "16일 런던에서 열린 피해국 장관급 회의에서 나온 언급에 놀랐다"고 밝혔다.


무사비 대변인은 특히 프랑수아-필립 샹파뉴 캐나다 외무장관을 지목해 "이란은 사건 첫날부터 인도적 측면에서 비자 발급 등 영사 조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는데도 그는 이를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과 캐나다가 2012년 단교한 뒤 캐나다 측에 수차례 이익 대표부를 테헤란에 설치하라고 했지만 미국의 압박 때문에 이를 거부했다"며 "캐나다가 이제 와서 왜 그런 말을 하는지 저의가 의심스럽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건 당사국은 가족을 잃은 유족을 핑계로 인도적 사안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16일 런던에서 모인 5개 피해국(캐나다, 우크라이나, 아프가니스탄, 스웨덴, 영국)은 당사국이 모두 참여하는 독립적이고 투명한 국제적 조사와 희생자에 대한 배상을 이란에 촉구했다.


샹파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제 사회의 눈이 지금 이란에 쏠렸다. 이란은 선택해야 한다. 전 세계가 지켜본다"고 이란을 압박했다.


이번 여객기 격추 사건에서 이란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희생자가 난 캐나다의 샹파뉴 장관은 17일 별도로 중립국 오만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났다.


이란 외무부에 따르면 이 회담은 캐나다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자리프 장관은 회담 뒤 트위터에 "이번 참사를 정치 쟁점화해서는 절대 안 된다. 유족에 집중해야 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1대가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176명이 모두 숨졌다.


사고 발생 후이란 혁명수비대는 당시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전쟁 수준으로 첨예한 상황에서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한 대공부대의 실수로 격추했다고 해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