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29154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12.2℃
맑음
미세먼지 24

'트럼프 탄핵심판' 절차 놓고 상원서 힘겨루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10:32
  • 수정 2020.01.19 10:34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민주당 "볼턴·파르나스 등 증인 불러야"…21일 첫 표대결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데일리안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데일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넘겨받은 상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심리 절차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 기각을 공언해온 공화당은 다음 달 4일 트럼프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전에 심리 절차를 끝내는 데 초점을 맞춘 모양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를 주도한 민주당은 상원 심리 때 하원에서 부르지 못한 핵심 증인들의 소환을 주장해 상원에서의 치열한 기싸움을 예고했다.



18일(현지시간)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와 더힐에 따르면 상원이 오는 21일 본격적인 심리에 돌입하는 가운데 공화당은 관련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는 쪽에 방점을 찍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탄핵 심리는 먼저 '검사' 격인 탄핵소추위원단과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자신의 주장을 펼친 뒤 배심원인 상원 의원들이 질문하는 과정이 1단계로 진행된다.



공화당은 현재 소추위원단과 변호인단의 주장을 듣는데 각각 24시간, 질문·답변 16시간 등 1단계 과정에 최대 64시간 투입을 검토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경우 하루 8~12시간 회의를 진행한다고 가정할 때 6일 전후가 소요된다.



이 절차가 끝나면 증인 신문으로 넘어가는데 공화당은 이 절차를 생략하거나 하더라도 최소한으로 한 뒤 곧바로 탄핵 찬반 표결로 넘어가는 방식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하루에 5시간가량의 심리만 진행하자는 의견이 나오는데 이대로 진행될 경우 양측의 주장을 듣고 질의응답에만 열흘 이상 시간이 걸린다.



더욱이 민주당은 상원에서 추가 증인 소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공화당과 갈등을 빚을 공산이 크다.



민주당은 하원에서 증언을 듣지 못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포함해 4명의 증인을 부르자고 이미 요구한 상태다.



여기에 더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유가 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진행 상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정확히 알고 있다"고 최근 주장한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를 소환하자는 요구까지 나온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