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3.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8

최현석 "폰 해킹 피해 사실, 더 나은 사람 되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09:57
  • 수정 2020.01.19 09:57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휴대전화 해킹 피해와 사문석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최현석셰프가 18일 직접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휴대전화 해킹 피해와 사문석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최현석셰프가 18일 직접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휴대전화 해킹 피해와 사문석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최현석셰프가 18일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현석은 이날 현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2018년 8월께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과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건 종결로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전 소속사와 전속 계약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고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며 "새 소속사로의 이전은 전날 언론 보도 내용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최현석은 자신의 SNS에도 글을 올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과했다.


그는 "요리사인 제가 방송을 통해 그동안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제게 관심을 가져 주신 분들과 관계자분들께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어제 있었던 기사에 대해서는 언론을 통해 제 입장을 밝혔고, 다시 한번 제 개인 공간에도 사죄의 말씀을 드리는 바다"라며 "앞으로 저를 더 엄격하게 다스리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 요리 예능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은 최현석은 현재 tvN '수미네 반찬'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