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29154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12.2℃
맑음
미세먼지 24

SKT, 설 연휴 비상근무 돌입…“데이터 역대 최대치 전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09:33
  • 수정 2020.01.19 09:3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미디어 시청·T맵 사용 대폭 증가

기지국 용량 증설…품질 최적화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SK텔레콤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SK텔레콤

SK텔레콤은 설 연휴를 맞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집중관리 체계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기간동안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게임, 미디어 시청, T맵 사용이 대폭 늘어 데이터 사용량이 597.4테라바이트(TB)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로, 15기가바이트(GB)짜리 UHD 영화를 약 4만782편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5세대 이동통신(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설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G는 15.9%, 롱텀에볼루션(LTE)은 7.5%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500여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고속도로·국도, 공원묘지, 공항,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750여 곳에 기지국 용량을 추가로 증설하고 품질 최적화를 마쳤다.


차량 정체가 가장 많은 고속도로 인근 휴게소와 터미널을 대상으로 품질 최적화 작업과 5G 장비를 추가로 증설했다.


설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몰리는 인천공항에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을 추가로 구축 완료했다. SK텔레콤은 국제로밍은 전년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웨이브(WAVVE), 인공지능(AI) 누구(NUGU) 스피커 등의 서비스들도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버 사전 점검을 마쳤다.


윤형식 SK텔레콤 인프라운용그룹장은 “올 설 연휴기간이 예년 대비 짧지만 5G 가입자 증가와 AR·VR 등 서비스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어 서버 및 기지국 점검과 증설을 앞당겨 완료했다”며 “설 연휴동안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