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
맑음
미세먼지 19

하현회 LGU+ 부회장 “디지털 전환으로 고객 경험 혁신하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09:03
  • 수정 2020.01.19 09:0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마곡사옥서 임원워크숍…LG헬로비전과 합동 진행

“고객 경험 혁신 원년…DT 바탕으로 이뤄낼 것”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에서 일곱 번 째)이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진행된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진행한 뒤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에서 일곱 번 째)이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진행된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진행한 뒤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디지털 전환(DT·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고객 경험을 혁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 지하 프론티어홀에서 LG헬로비전 임원 포함 전사 담당, 임원 약 190여명과 함께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하 부회장은 “이번 워크숍은 새롭게 LG 가족이 된 LG헬로비전 임원들도 함께해 더욱 뜻 깊다”며 “올해는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 혁신을 통한 선도가 중요한데, 1등 DNA를 가진 LG헬로비전 구성원들이 이러한 경쟁에서 주인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번 워크숍은 양대 플랫폼 결합을 통한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의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는 LG헬로비전 임원 소개로 시작, 외부 전문기관의 DT 강연과 환영 시간 순으로 진행됐다.


하 부회장은 “2020년을 고객 경험 혁신 원년으로 삼고 각 사업영역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DT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 주기 바란다”며 참석한 담당, 임원들이 앞장설 것을 주문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간이 들더라도 처음에 방향을 잘 잡는 것”이라며 “추진 과제의 목표수준을 명확하게 규정하고 전 임직원이 DT 실체를 바르게 이해해 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DT를 통한 고객 경험 혁신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라며 디지털 전환은 결국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것에 의미가 있음을 재차 강조하며 워크숍을 마무리했다.


이번 워크숍에 참가한 LG헬로비전 기술담당 김홍익 상무는 “LG유플러스 임원들과 처음 함께한 자리였지만 LG의 한 가족이라는 동질감을 느꼈고 특히 그룹 전체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DT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양사가 가지고 있는 우수한 점들을 수시로 벤치마킹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현업에서 DT를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구체적인 사례를 접할 수 있었는데 LG헬로비전 임원과 함께해 더욱 의미가 컸다”며 “앞으로 양사 시너지를 통해 통신을 넘어 미디어 플랫폼 회사로 한 발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