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29154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11.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5

미 국무부 "남북협력 지지…비핵화 진전 과정에 보조 맞춰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11:55
  • 수정 2020.01.18 12:00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해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해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해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협력에 관한 미국 입장에 대한 질의에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기본적으로 남북협력을 지지하면서도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북미관계 진전 여하에 따라 남북관계가 비슷한 속도로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외신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놓고 미국과의 협의 필요성을 거론한 것과 한국 정부의 대북 개별 관광 추진 등에 대한 질의에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노력에 있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대북 개별 관광의 국제제재 저촉 여부에 관한 질의에도 이 같은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