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4.6℃
맑음
미세먼지 43

자매정당 '미래한국당'…한국당, '귀국' 안철수에 러브콜?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04:00
  • 수정 2020.01.21 10:27
  • 정도원 기자

선관위 불허…비례자유한국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안철수 핵심키워드 '미래'와 '한국당'의 조합에 주목

"통합시 본(本)정당될 수도 있는데…예사롭지 않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응시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응시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정당투표용 비례대표 자매정당의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불허에 따른 조치인데, 정치권 일각에서는 19일 오후 귀국할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에게 공개적인 호감을 표현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중앙선관위에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 신고했다고 전날 밝혔다. 미래한국당 창준위는 "위헌적이고 편향적인 중앙선관위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창준위는 대한민국의 건전한 공당으로서 준법을 지향함에 따라 명칭을 변경했다"며 "미래한국당 창당 작업을 차질없이 완료해 4월 15일 21대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미래한국당'이라는 당명을 변경 채택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 세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래한국당' 당명 채택 배경에 과연 이같은 이유만 있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미래'는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부터 귀국할 안철수 전 대표의 핵심 키워드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합당해 바른미래당을 창당할 때부터 유독 '미래'라는 키워드에 애정을 보여왔다. 당시 양당의 당명을 조합한 '바른국민당'과 '미래당'이라는 명칭이 후보에 올라있었는데, '미래당'은 안철수 전 대표 측에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유사 명칭을 사용하는 다른 정당이 이미 있어 '미래당' 당명 사용이 좌절되자, 그 대안으로 '바른미래당'이 당명으로 최종 채택됐다.


안 전 대표가 오는 22일 펴낼 새 책도 '안철수, 우리의 생각이 미래를 만든다'라는 제목이어서 역시 '미래'를 부각하고 있다. 책 내용도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고민'이 핵심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와의 직접적인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당이 자매정당 명칭을 '미래'와 기존 당명의 약칭 '한국당'을 조합한 '미래한국당'으로 변경한 것은 이러한 측면에서 예사롭게 읽히지 않는다는 관측이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지금 창당이 추진되고 있는 자매정당이 중도대통합 시에 본(本) 정당으로 쓰이고, 기존 자유한국당이 오히려 비례대표용 자매정당으로 용도가 변경될 수도 있다고 하지 않느냐"며 "통합신당의 모태가 될 수도 있는 자매정당의 명칭이 안철수 전 대표의 핵심 키워드 '미래'를 포함한 '미래한국당'으로 변경된 것은 예사롭지 않다"고 분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