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10.6℃
맑음
미세먼지 55

계속되는 '공정' 이슈…문희상이 조국 바통 받아 총선까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06:00
  • 수정 2020.01.14 02:50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조국 사태, 與 청년 인재영입 때마다 후폭풍  

문희상 아들의 지역구 세습 논란도 '공정'과 관련

진중권 "50 먹도록 독립 못한 늙은 아동이 졸지에 국회의원?"

23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전격 상정되자 심재철 원내대표와 이주영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3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전격 상정되자 심재철 원내대표와 이주영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이 불을 지핀 '공정' 관련 이슈가 오는 4월 총선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조 전 장관의 사퇴로 잠잠해질 것 같았던 '조국 사태'의 후폭풍이 이어지는 데다 문희상 현직 국회의장의 아들까지 '지역구 세습' 논란에 휩싸이면서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민주당 안팎에서는 '조국 딜레마'라는 말이 돌고 있다. 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의 표심에 영향을 미치는 '조국 정국'을 두고 옹해해서도, 비판해서도 안 되는 딜레마에 갇힌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최근 민주당이 영입한 인재는 조 전 장관 관련 발언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소방관 출신의 30대 오영환씨는 지난 7일 '청년으로서 조국 정국을 바라본 소회'를 묻는 질문에 "당시 학부모들이 하던 관행이 너무 지나치게 부풀려서 보도됐다"고 해 전방위적 비판을 받았다.


오씨는 이후 "정치인으로서 말 한마디라도 신중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해명했지만, 이미 '참신한 청년 인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뒤였다.


이런 상황에서 문 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이 아버지의 지역구에서 총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공정' 이슈가 재차 도마 위에 올랐다.


문씨는 이날 토크콘서트에서 "아빠 찬스를 단호히 거부하겠다"고 밝혔지만,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성호 민주당 3선 중진 등 유력한 정치인들이 참석하거나 영상 축사를 보내와 아버지의 짙은 그림자가 두드러졌다는 비판을 받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3일, 청와대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3일, 청와대의 '조국 전 장관 일가의 인권침해' 관련 공문을 국가위원회에 보냈다는 것에 대해 "인권위에서 한 번 세척한 후 선거에 내보내 명예회복시킨 후 대선주자로 재활용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PK 친문이 똥줄이 타는 모양"이라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진중권 "민주당 선거전술, 자신들의 공약 가치 철저히 배반"
"아버지 조직 그대로 무려받은 문희상 아들이 평등이고 공정이냐"

조국 사태를 계기로 '친문 저격수'로 돌아선 진보 진영의 논객 진중권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의 선거전술이 '평등과 공정, 정의'라는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의 영입 쇼는 이미 닳고닳은 수법이라 별로 효과 없을 거다. 어차피 그분들은 일회용, 추잉껌"이라며 "추잉껌의 유효기간은 정확히 단물이 다 빨릴 때까지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모든게 인위적 연출이다. 문제는 감동적 수사로 연출한 이 가상의 드라마가 실재하는 현실의 문제를 가려버린다는 데 있다"며 "문희상 아들(이름이 뭐더라?)의 문제도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씨의 북콘서트에 지지자가 3000명 참석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대선출정식 하는 줄 알았다. 아버지가 쓰던 조직 그대로 물려받았을 테니, 제 아무리 능력있고 성실한 정치신인이라도 경선에서 이길 수가 없다"며 "이런 식으로 남의 자리를 빼앗아 50살이 먹도록 독립도 못한 늙은 아동이 졸지에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13일, 돌연 조 전 장관에 대한 비호 움직임을 보였다. 이날 청와대는 조 전 장관 일가의 검찰 수사 과정에서 무차별 인권침해가 발생했다는 국민 청원과 관련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명의로 국가인권위원회에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