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0시 기준
1146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16734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10.3℃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인도, '환경규정 위반' 고급아파트 잇단 폭파 해체

  • [데일리안] 입력 2020.01.12 15:32
  • 수정 2020.01.12 15:39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인도 남부에서 11일(현지시간) 환경 규정 위반으로 인해 폭파되고 있는 고급 고층아파트. ⓒ연합뉴스인도 남부에서 11일(현지시간) 환경 규정 위반으로 인해 폭파되고 있는 고급 고층아파트. ⓒ연합뉴스


인도에서 고급 고층아파트를 잇따라 폭파하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고급 고층아파트가 인도 당국이 정한 환경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 때문이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NDTV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은 인도 남부 케랄라주 코치에서 고급 강변 고층아파트 두 동이 차례로 폭파돼 완전히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 먼저 폭파된 건물은 19층짜리 건물이었다. 몇 분 뒤 인근 ‘알파 서린 트윈타워’도 폭발음과 함께 순식간에 주저앉았다. 폭파 현장 주위에는 수천 명의 주민들이 몰려나와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을 지켜봤다.


인도 당국이 환경 규정 위반을 이유로 들어 멀쩡한 고급 아파트를 폭파한 것은 이례적이다.


인도 당국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는 2018년 대형 홍수 덮쳐 400여명이 숨진 사건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해변에 무분별하게 들어선 건물들이 홍수 피해를 키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와 비판을 받았다. 이에 인도 대법원은 지난해 5월 해당 건물들이 해변 지역 보호 규정에 저촉된다며 건물을 철거하라고 명령했다.


당국이 아파트 폭파를 강행하려 하자 거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이 아파트에 살던 은행가, 기업 임원, 퇴직 관료 등 사회 지도층은 정부 조치에 노골적으로 거부감을 드러냈다. 대법원 명령에도 일부 주민은 집을 떠나지 않았다. 당국은 전기와 수도를 끊는 등 강제수단을 동원해 주민 퇴거를 완료했다.


인도 당국의 고급 고층아파트 철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인도 당국은 12일에도 고층 건물 두 동을 추가로 폭파하기로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