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0시 기준
1146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16734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10.3℃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이란 “추락 우크라 여객기, 이륙 뒤 문제 생겨 회항 시도”

  • [데일리안] 입력 2020.01.09 19:39
  • 수정 2020.01.09 19:39
  • 조재학 기자 (2jh@dailian.co.kr)

이란 테헤란 인근에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기체 일부가 불에 탄 채 땅바닥에 나뒹굴어 있다. 이번 사고로 탑승자 176명 전원이 사망했다.ⓒ뉴시스이란 테헤란 인근에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기체 일부가 불에 탄 채 땅바닥에 나뒹굴어 있다. 이번 사고로 탑승자 176명 전원이 사망했다.ⓒ뉴시스

이란 항공당국은 지난 8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테헤란 부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보잉737-800 여객기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직후 회항하려 했다고 밝혔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추락사고를 조사하고 있는 이란민간항공청은 “초기 조사 결과 사고 여객기가 이륙해 서쪽으로 비행하다 문제가 생긴 뒤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향해 우측으로 기수를 돌렸다”고 발표했다.

이어 “사고 여객기의 승무원이 공항 관제실에 비상 호출을 하지 않았다”며 “추락 직전에 사고기가 불길에 휩싸였고 지면에 충돌하면서 큰 폭발이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고기가 8000 피트(약 2400m)까지 상승했을 때 레이더 화면에서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공교롭게 이 사고가 이란 혁명수비대의 이라크 미군 기지 미사일 공격과 비슷한 시각에 벌어지면서 서방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격추 또는 오폭설이 제기됐다.

이란민간항공청의 이날 발표는 이런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는 내용인 셈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