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7℃
맑음
미세먼지 50

'미스터트롯' 괴물 출연자 등장 예고 "시작에 불과"

  • [데일리안] 입력 2020.01.08 15:09
  • 수정 2020.01.08 15:10
  • 김명신 기자

<@IMG1>
‘미스터트롯’이 또 한 명의 강력 우승 후보로 점쳐지는 ‘괴물 보컬’의 출격을 예고해 초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로트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대한민국 대표 트롯맨’을 탄생시킬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지난 2일 대망의 첫 선을 보인 가운데,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이 무려 14.2%를 돌파하며, 역대 종편 드라마, 예능 첫 방송 시청률을 단숨에 갈아치우는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써냈다. 또한 방송 당일부터 방송 후 일주일 여가 지난 지금까지도 끊임없이 출연진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를 오르내리는가 하면, 지난 4일 방송된 재방송 시청률 역시 본 방송에 버금가는 9.2%를 기록하는 놀라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회에서는 오래전부터 트로트 판에 몸담아 온 현역가수는 물론이고 성악과 국악, 힙합까지 다른 장르에서 소위 ‘탑’을 찍고 온 실력자들이 대거 출격해 뜨거워진 트로트 보컬 전쟁에 더 큰 화력을 더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장윤정을 비롯해 마스터들은 이들의 무대를 접한 후 “괴물이 나타났다”, “천재다”며 기립박수와 함께 충격을 내비쳐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터. 특히 마스터 중에서도 냉철하면서도 예리한 평가를 내놓기로 정평난 조영수가 전주가 흐르고 첫 소절이 시작되자마자 감탄을 쏟아낸 참가자가 나타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욱이 조영수가 이 참가자에게 “이대로라면 우승까지 노려볼 수 있겠다”는 역대급 극찬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것.

그런가 하면 전체적으로 상향 평준화된 참가자들의 실력 덕에 시즌1과 2를 통틀어 역대 최다 ‘올하트’ 불이 켜진 부서가 등장하는 초유의 사태도 발생, 현장을 더욱 후끈하게 달궜다. 마스터들조차 첫 타자 등장부터 연이어 터진 올하트에 “이 부서는 전원 올하트가 나올 것 같다”며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던 것. 사실상 송가인 원톱 체제였던 시즌1 ‘미스트롯’ 때와 달리 ‘미스터트롯’에는 끼와 가창력을 두루 갖춘 실력자들이 대거 쏟아지는, ‘트로트 춘추전국시대’의 양상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더욱 집중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극찬이 쏟아진 1회는 아직 예고편에 불과하다”는 강한 자신감을 전하며 “2회에서는 실력자 옆 또 실력자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실력자들이 끝도 없이 등장한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2회는 9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