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0시 기준
1146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16734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10.3℃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이란군 실세 피살 뒤 美 주둔 이라크 기지 피격…민간인 등 부상자 발생

  • [데일리안] 입력 2020.01.05 10:41
  • 수정 2020.01.05 12:11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4일(현지시간) 오후 이라크 바그다드 북부 알발라드 공군기지와 미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을 겨냥한 포격이 잇따랐다.

연합뉴스와 현지 언론 등을 종합하면 알발라드 기지에 떨어진 로켓포 3발로 이라크 군인과 민간인이 여러 명 부상했다. 미군 인명피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그린존을 향한 박격포는 미 대사관에서 약 1㎞ 거리의 공원에서 폭발했다. 이라크군은 이들 공격 2건으로 인한 사망자는 없었다고 발표했다.

공격이 벌어지자 미군은 헬리콥터와 무인 정찰기 여러 대를 띄워 공격 원점을 추적했다.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군기지와 그린존을 겨냥한 로켓포 공격은 지난 두 달간 일어났지만 이날은 미군의 이란군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소장(사후 중장 추서)을 공습으로 살해한 이튿날 이어진 터라 더욱 각별히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은 미군 기지 및 그린존 공격 배후로 이란의 사주를 받은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PMF)를 지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란이 솔레이마니 소장을 살해한 미국에 ‘가혹하게 보복’하겠다고 경고한 뒤라는 점에서 이 공격이 이란과 연관됐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이날 바그다드에서는 솔레이마니 소장과 알무한디스 부사령관의 장례식이 대규모로 개최됐다. 이라크 총리는 4∼6일 사흘간 국가 추모 기간을 선포한 상태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