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맑음
미세먼지 24

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하명수사 의혹 수사 속도

  • [데일리안] 입력 2019.12.18 10:52
  • 수정 2019.12.18 10:53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DBⓒ데일리안 DB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무총리실에 대해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은 18일 세종시 국무총리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총리실에는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사무관으로 근무 중이다. 문 사무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전달받은 인물로 지목된 상태다.

검찰 수사관 출신인 문 사무관은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 소속으로 이번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1년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돼 근무했다. 이명박 정부 때와 박근혜 정부 때도 청와대에서 일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사무관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교 동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