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맑음
미세먼지 24

경찰, '수출입은행 향응·접대 의혹' 노무라증권 등 두 곳 압수수색

  • [데일리안] 입력 2019.12.17 20:26
  • 수정 2019.12.17 20:29
  • 스팟뉴스팀
한국수출입은행이 외화표시채권 관련 주간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증권사들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외국계 증권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이달 초 노무라증권 등 외국계 투자은행 두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수은은 지난 2014년부터 작년 12월까지 적합한 평가를 거치지 않고 총 17차례에 걸쳐 특정 증권사들을 주간사로 선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수은은 이 과정에서 25조 원이 넘는 미국 달러화와 유로화, 엔화로 된 외화표시채권을 발행했으며 주간사로 선정된 증권사들은 채권 발행 금액의 0.3%에 달하는 768억 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주간사 선정 과정에서 수출입은행 직원들이 투자은행 측으로부터 향응과 접대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지난달부터 정식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