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맑음
미세먼지 22

심재철 "필리버스터 철회"…여야 3당 "패트 법안 상정 유보"

  •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14:01
  • 수정 2019.12.09 14:27
  • 이유림 기자

10일 본회의 열고 예산안만 처리키로

10일 본회의 열고 예산안만 처리키로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문 의장,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문 의장,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는 대신 선거법·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정기국회 내에 상정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도 예산안은 10일 본회의를 열고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며 "패스트트랙 법안은 (10일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유치원 3법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를 거쳐 필리버스터 철회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