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온흐림
미세먼지 7

유승민, 대구 출마 시사?…"대구에서 시작하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08 13:57
  • 수정 2019.12.08 13:57
  • 최현욱 기자

"대구의 아들 유승민, 대구에서 시작하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만 3년…가시밭길 걸어

마지막 고비 모두 살아서 건너갔으면 좋겠다"

"대구의 아들 유승민, 대구에서 시작하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만 3년…가시밭길 걸어
마지막 고비 모두 살아서 건너갔으면 좋겠다"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가칭)' 중앙당 발기인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구의 아들 유승민, 대구에서 시작하겠다"라며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에서 출마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유 의원은 8일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창당발기인 대회에 참석해 "변화와 혁신은 수도권의 젊은분들 마음부터 잡겠다"라며 "이 자리에 계신 정병국·이혜훈·지상욱·유의동·오신환 의원 및 이준석 전 최고위원까지 모두 수도권에서 활동하고 계신 분들이고 수도권 민심을 누구보다 잘 아는 분들이다. 이 분들이 수도권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데 앞장서주실 거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유 의원은 이어 "광주의 딸 권은희 의원은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 의원은 부산에서, 제일 어려운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시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의원은 "내일이 이 곳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지 만 3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 날 이후 정말 가시밭길을 걸었고, 한 때 죽음의 계곡이라 표현했는데 마지막에 와있다. 동지 여러분들과 마지막 고비를 모두 살아서 건너갔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