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0

황교안, 원내대표 경선 '황심 팔이' 경고…"황심은 없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15:32
  • 수정 2019.12.06 19:31
  • 송오미 기자

친박·친황 '유기준·윤상현vs비박·비황 '강석호·심재철'

친박·친황 '유기준·윤상현vs비박·비황 '강석호·심재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를 뽑는 경선이 오는 9일로 예정된 가운데 이른바 '황심(黃心)' 변수로 떠올랐다. 최근 당 장악력이 높아지고 있는 황 대표의 의중이 원내대표 선거 후보들에게 '득'이 될 수도 '독'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황 대표는 '황심'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6일 오전 서울대학교 특별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의중이 원내대표 경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나는 계파정치 하려고 정치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내 머릿속에 '친황'은 없다. 계파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황심 팔이'에 대해 경고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당대표 됐을 때 '친황 그룹'이 생겼다고 해서 황당했다. 내 생각과 전혀 다른 생각을 마치 나나 당의 생각인 것처럼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황심 팔이'를 경고했다.

그러면서 차기 원내대표 필수 역량과 관련해 투쟁력과 협상력을 꼽으며 "기본적으로 투쟁력이 있어서 이 정부의 경제 망치는 정책, 안보 해치는 정책, 민생을 흔드는 정책 등을 고쳐나갈 수 있는 원내대표가 당선돼 원내투쟁을 잘 이끌어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현재 심재철·유기준·강석호·윤상현 의원 등이 경선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주호영 의원 등도 출마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운데 유기준·윤상현 의원은 친박(친박근혜)·친황(친황교안) 의원, 심재철·강석호 의원은 비박(비박근혜)·비황(비황교안) 의원으로 통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