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맑음
미세먼지 43

잠시 미뤄졌던 보수통합 논의, 다시 수면 위로…과제는?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02:00
  • 수정 2019.12.06 05:23
  • 최현욱 기자

황교안 단식·패트 정쟁으로 멈춰섰던 논의, 다시 기지개

한국당 원내대표 도전자들, 일제히 "보수통합 이뤄내겠다"

김세연·김영우 등 불출마 선언 인사들도 필요성 촉구

황교안 단식·패트 정쟁으로 멈춰섰던 논의, 다시 기지개
한국당 원내대표 도전자들, 일제히 "보수통합 이뤄내겠다"
김세연·김영우 등 불출마 선언 인사들도 필요성 촉구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보수통합' 논의가 다시 기지개를 켤 준비를 하고 있다. 다만 이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넘어야 하는 과제도 만만치 않다는 평가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보수통합' 논의가 다시 기지개를 켤 준비를 하고 있다. 다만 이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넘어야 하는 과제도 만만치 않다는 평가다.

보수통합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의지는 황교안 대표가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단식을 마치고 돌아온 후 원내지도부 교체를 결정하며 재차 수면 위로 부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후임으로 도전 의사를 밝힌 강석호·심재철·유기준·윤상현 의원이 출마의 변을 밝히며 일제히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심재철 의원은 5일 출마선언에서 "문재인 정부의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이 한곳으로 결집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 우파의 가치를 정립하고 개혁적·합리적 보수 대통합의 복토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같은날 출마선언을 한 윤상현 의원도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가 돼 혁신·통합을 이뤄내 기필코 승리하겠다"고 했다.

유기준 의원 또한 "황 대표와 함께 보수대통합을 이끌겠다"라며 "국민이 바라는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고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을 아우르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가장 먼저 출마 선언을 했던 강석호 의원도 "내가 보수통합의 적임자다. 원내 보수 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통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당의 변화와 쇄신을 촉구하며 불출마 선언을 한 김세연·김영우 의원 등도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을 남겼다.

'구심점' 황교안 리더십 절실…유승민과의 접점 찾기도 과제
김세연 "개방·확장성 필요" 유승민 "앞으로 두고 볼 일"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 의원 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렇게 당 내외에서 통합의 분위기가 서서히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구심점이라 할 수 있는 황 대표가 보다 더 확실한 리더십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나 원내대표의 교체 결정을 내리며 다소 균열이 생긴 당내 여론부터 잠재울 필요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김세연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이라는 것은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 구조 속으로 들어오도록 더 개방적이고 확장되는 방향으로 가는 의지가 관찰돼야 한다"며 "최근 며칠 사이 있던 (황 대표의) 의사결정 방향이 개방적이고 확장을 향해 가기보다 폐쇄적이고 더 권력, 권한이 집중되는 방향으로 가기에 의아하다"고 언급했다.

통합 논의의 대상인 바른미래 비당권파 및 범보수세력에 여전히 거부감을 느끼는 당내 세력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내부 봉합 없이 무리하게 드라이브를 걸다 자칫 더 큰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아울러 바른미래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과의 접점을 하루 빨리 찾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황 대표는 지난 2일 단식을 마치고 당부에 복귀한 첫 날 "탄핵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함께 성찰하며 이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고 미래지향적 개혁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자"고 발언했다.

유 의원이 제시한 통합 3대 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의 수용 가능성을 일부 내비친 것으로 해석되지만, 눈에 띄는 진전을 이뤄내기는 요원한 상황이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변혁 비상행동 회의에서 "(내 입장은) 3대 원칙을 처음 얘기했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다만 한국당이 그 원칙을 지킬 의지가 있는지, 그걸 향해 나아가고 있는지 아직 전혀 그런 생각이 들지 않는다"라면서도 "앞으로 두고 볼 일"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