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함께 사는 길 찾아야…한 발씩 양보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 자세 버려야" <@IMG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제안한다"며 "여야가 함께 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 서로 한 발씩 양보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해 타협안을 도출하고, 좌초위기에 빠진 민생개혁법안들을 되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라며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이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적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도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신환 "한국당 준연비제 받고, 민주당 공수처 기소권 제한하라"

최현욱 기자 | 2019-12-03 09:43
"여야가 함께 사는 길 찾아야…한 발씩 양보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 자세 버려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견을 겪고 있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견을 겪고 있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제안한다"며 "여야가 함께 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 서로 한 발씩 양보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해 타협안을 도출하고, 좌초위기에 빠진 민생개혁법안들을 되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라며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이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적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도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