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농성 중단 나흘 만에 당무 복귀 유승민 제시한 통합 3대 원칙 수용 시사 "2대 악법 막고 3대 문재인 게이트 파헤칠 것" <@IMG1> 단식 농성 중단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국민의 명령을 받아 단식에 들어갔고 국민의 성원으로 다시 태어났다"며 "단식 이전과 그 이후의 한국당은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단식 농성 텐트가 설치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한다. 국민의 명령을 받들길 지체하면 한국당은 정말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보수통합 파트너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시한 '통합 3대 원칙'을 대폭 수용할 뜻을 밝히며 통합 성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황 대표는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 개혁 보수 가치 정립하자, 보수 중도 자유민주주의 세력과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을 이뤄내자는 것은 저의 생각과 다르지 않다"며 "통합에 대해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보수통합 파트너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통합의 3대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 수용 △새 집 짓기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에 대한 여권의 강행 기류, '유재수 감찰 무마·울산시장 선거 불법 개입·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친문 관여' 등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 의혹을 거론하며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를 정상화하기 위해 양대 악법(선거법·공수처법)은 반드시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3대 게이트를 샅샅이 파헤치고 주모자들을 정의의 심판대에 올리겠다"며 "이 일을 그냥 두고 보면 한국당 마저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예산안과 '민식이법(어린이교통안전법 개정안)' 등 시급한 민생 법안을 우선 처리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황 대표는 "여당은 야당이 민생법안을 가로 막는다고 거짓 선동을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를 빌미로 국회법에 보장된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를 방해하는 것이야 말로 반민주적, 비민주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돌아온' 황교안 "그동안 너무 태만…한국당 확실히 달라질 것"

송오미 기자 | 2019-12-02 11:30
단식 농성 중단 나흘 만에 당무 복귀
유승민 제시한 통합 3대 원칙 수용 시사
"2대 악법 막고 3대 문재인 게이트 파헤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재 앞 단식투쟁 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재 앞 단식투쟁 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단식 농성 중단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국민의 명령을 받아 단식에 들어갔고 국민의 성원으로 다시 태어났다"며 "단식 이전과 그 이후의 한국당은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단식 농성 텐트가 설치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한다. 국민의 명령을 받들길 지체하면 한국당은 정말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보수통합 파트너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시한 '통합 3대 원칙'을 대폭 수용할 뜻을 밝히며 통합 성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황 대표는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 개혁 보수 가치 정립하자, 보수 중도 자유민주주의 세력과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을 이뤄내자는 것은 저의 생각과 다르지 않다"며 "통합에 대해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보수통합 파트너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통합의 3대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 수용 △새 집 짓기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에 대한 여권의 강행 기류, '유재수 감찰 무마·울산시장 선거 불법 개입·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친문 관여' 등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 의혹을 거론하며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를 정상화하기 위해 양대 악법(선거법·공수처법)은 반드시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3대 게이트를 샅샅이 파헤치고 주모자들을 정의의 심판대에 올리겠다"며 "이 일을 그냥 두고 보면 한국당 마저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예산안과 '민식이법(어린이교통안전법 개정안)' 등 시급한 민생 법안을 우선 처리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황 대표는 "여당은 야당이 민생법안을 가로 막는다고 거짓 선동을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를 빌미로 국회법에 보장된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를 방해하는 것이야 말로 반민주적, 비민주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