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맑음
미세먼지 43

유승민 "한미일 안보공조 심각한 균열…지소미아 연장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19.11.22 14:08
  • 수정 2019.11.22 14:09
  • 최현욱 기자

"지소미아 종료, 협정 하나만의 문제 아냐

한미일 안보공조 체제 통해 대한민국 지켜와

누구도 문재인 정권에게 안보 위험 빠트릴 권한 위임 안해"

"지소미아 종료, 협정 하나만의 문제 아냐
한미일 안보공조 체제 통해 대한민국 지켜와
누구도 문재인 정권에게 안보 위험 빠트릴 권한 위임 안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효력 상실을 앞두고 종료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효력 상실을 앞두고 종료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효력 상실을 앞두고 종료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소미아 종료는 단순히 이 협정 하나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우리의 국가안보를 지탱해 온 한미일 안보공조에 심각한 균열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에 8년 있는 동안 유엔사후방기지와 하와이·괌에 등의 지역에 있는 군사력이 우리 안보에 얼마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지 눈으로 똑똑히 봤다"라며 "한미일 안보공조 체제를 통해 우리 대한민국은 이 나라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지소미아 종료는 이 체제가 허물어지기 시작한다는 의미를 갖는다"라며 "우리 국민 누구도 문재인 정권에게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릴 권한을 위임한 적이 없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유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에는 경제로 대응하면 될 것을 문재인 대통령은 안보 자해행위로 대응하고 있다"라며 "아베의 협량한 짓이 아무리 밉더라도 아베의 수에 말려서 더 큰 국가이익을 버리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조언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