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탄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 빌미로 "황제 단식" 딱지 정작 한국당 사무처 노동조합 "비상적 업무 수행, 너무도 당연" "박근혜는 괜히 칼 맞았나…꼭 필요한 일"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투쟁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황제 단식'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조국정국 당시 삭발투쟁에 이어 단식도 '정치적 흥행'면에는 성공하는 모양새다. '황제 단식' 논란은 한국당 사무처에서 작성한 '단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 및 '근무자 수칙'이 이날 오전 외부로 유출되면서 시작됐다. '천막 근무자 배정표'는 4명씩 하루 2교대로 천막을 지키도록 짜였고, '근무자 수칙'에는 30분마다 대표 건강상태 체크, 거동 수상자 접근 제어, 대표 기상시간대 근무 철저, 취침에 방해 안되도록 소음 제어, 미 근무시 불이익 조치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는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결기를 강조했지만, 황 대표가 맞았다는 영양제 소식과 국회 경내에 든든하게 쳐진 농성 천막, 두터운 침구, 황 대표 좌우를 둘러싼 전기난로를 보면 허탈할 따름"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황 대표는 장외 집회의 호화로운 무대, 느닷없는 청와대 앞 삭발투쟁에 이어, 이제는 '황제단식'이라고 조롱까지 사고 있는 이 사건까지 취임이래 이벤트만 일관하며 정작 민생과 국민에는 등돌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이 웰빙단식에 이어, '황제단식', '갑질단식'을 선보이고 있다"며 "당직자들을 황제단식에 동원하고 있다. 갑질단식이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단식을 하면서 이렇게 폐를 많이 끼치는 건 처음 본다"며 "4명씩 하루 2교대로 천막을 지키는 당직자들이 무슨 죄냐"고 되물었다. 비판 행렬에 가세한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앞에 우리 정치권이 기어도 모자라는 판에 어떻게 이렇게 대접을 받으며 투쟁을 해도 되겠느냐"며 "웰빙 릴레이 단식에 이어 황제 단식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작 '갑질' 피해자 한국당 사무처는 "당연한 일" 반박…'머쓱'해진 민주당 그러나 정작 '갑질'의 피해자여야 할 한국당 사무처노동조합은 민주당을 향해 '정당 정치의 기본부터 다시 배우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당 사무처노동조합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당대표가 단식 투쟁에 돌입한 상황에서 사무처 당직자가 단식 농성장에서 밤샘 근무를 서며, 여러가지 '비상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것은 너무다도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합은 이어 "정치적 옳고 그름을 차치하고서라도 제1야당 대표가 곡기를 끊은 엄혹한 상황에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민주당은 아무런 책임도 못 느끼느냐. 최소한의 정치 도의조차 상실한 민주당 인사들의 발언을 일일이 언급해가며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생각한다"며 '황제 단식' 논란을 일축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황제 단식 비판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괜히 얼굴에 칼을 맞고, 김성태 의원이 괜히 얼굴에 주먹을 맞았겠느냐"며 "여러 당직자가 괴로운 일정이긴 하지만 꼭 필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與, 황교안 향해 '황제 단식' 공세…일단 흥행은 성공?

이슬기 기자 | 2019-11-22 02:00
與, '탄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 빌미로 "황제 단식" 딱지
정작 한국당 사무처 노동조합 "비상적 업무 수행, 너무도 당연"
"박근혜는 괜히 칼 맞았나…꼭 필요한 일"


지소미아 종료 반대와 공수처법 저지를 위해 단식을 시작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자리에 앉아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소미아 종료 반대와 공수처법 저지를 위해 단식을 시작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자리에 앉아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투쟁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황제 단식'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조국정국 당시 삭발투쟁에 이어 단식도 '정치적 흥행'면에는 성공하는 모양새다.

'황제 단식' 논란은 한국당 사무처에서 작성한 '단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 및 '근무자 수칙'이 이날 오전 외부로 유출되면서 시작됐다.

'천막 근무자 배정표'는 4명씩 하루 2교대로 천막을 지키도록 짜였고, '근무자 수칙'에는 30분마다 대표 건강상태 체크, 거동 수상자 접근 제어, 대표 기상시간대 근무 철저, 취침에 방해 안되도록 소음 제어, 미 근무시 불이익 조치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는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결기를 강조했지만, 황 대표가 맞았다는 영양제 소식과 국회 경내에 든든하게 쳐진 농성 천막, 두터운 침구, 황 대표 좌우를 둘러싼 전기난로를 보면 허탈할 따름"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황 대표는 장외 집회의 호화로운 무대, 느닷없는 청와대 앞 삭발투쟁에 이어, 이제는 '황제단식'이라고 조롱까지 사고 있는 이 사건까지 취임이래 이벤트만 일관하며 정작 민생과 국민에는 등돌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이 웰빙단식에 이어, '황제단식', '갑질단식'을 선보이고 있다"며 "당직자들을 황제단식에 동원하고 있다. 갑질단식이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단식을 하면서 이렇게 폐를 많이 끼치는 건 처음 본다"며 "4명씩 하루 2교대로 천막을 지키는 당직자들이 무슨 죄냐"고 되물었다.

비판 행렬에 가세한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앞에 우리 정치권이 기어도 모자라는 판에 어떻게 이렇게 대접을 받으며 투쟁을 해도 되겠느냐"며 "웰빙 릴레이 단식에 이어 황제 단식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작 '갑질' 피해자 한국당 사무처는 "당연한 일" 반박…'머쓱'해진 민주당

그러나 정작 '갑질'의 피해자여야 할 한국당 사무처노동조합은 민주당을 향해 '정당 정치의 기본부터 다시 배우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당 사무처노동조합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당대표가 단식 투쟁에 돌입한 상황에서 사무처 당직자가 단식 농성장에서 밤샘 근무를 서며, 여러가지 '비상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것은 너무다도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합은 이어 "정치적 옳고 그름을 차치하고서라도 제1야당 대표가 곡기를 끊은 엄혹한 상황에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민주당은 아무런 책임도 못 느끼느냐. 최소한의 정치 도의조차 상실한 민주당 인사들의 발언을 일일이 언급해가며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생각한다"며 '황제 단식' 논란을 일축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황제 단식 비판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괜히 얼굴에 칼을 맞고, 김성태 의원이 괜히 얼굴에 주먹을 맞았겠느냐"며 "여러 당직자가 괴로운 일정이긴 하지만 꼭 필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