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재산권 보호 우선이지만...합의에 의한 해결 노력" <@IMG1>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 철거’ 발언으로 위기에 봉착한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 “정부와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 회장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와 잘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좋은 해결방안을 찾아서 북측과 좋은 관계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현 회장을 초청한 배경에 대해 “현대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해법을 찾아야 되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현 회장의 솔직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듣고 싶어서 초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해왔다”면서도 “합의에 의한 해결이라는 원칙 아래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해 당장은 현대그룹의 금강산 시설에 대한 재산권 보호와 관련해서는 명확한 해결책이 없음을 암시했다. 이날 김 장관과 현 회장의 면담은 통일부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40여분간 진행됐다. 이들은 면담을 통해 금강산 문제와 관련한 현재까지의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대응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8일 금강산 관광 개시 21주년을 맞는 현대그룹은 남북관계 개선 및 미국의 대북 경제재제 해소를 통한 금강산 관광 재계를 기대해 왔다. 하지만 현대그룹이 조성하고 소유권을 보유한 금강산 관광 시설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은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현대그룹의 대북사업은 위기에 빠졌다. 정부는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창의적 해법’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한이 남측 시설 철거를 전제로 한 ‘문서교환’ 형식의 협의를 주장하고 있어 해법 마련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현대그룹의 금강산 시설에 대해 “10여년간 임대료도 안 내고 아무것도 안 한 상태지 않느냐”며 북한의 역성을 들기까지 했다. 이 때문에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현 회장과 면담한 것도 결구 현대그룹에 ‘북한의 철거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현정은 "금강산 사업 정부와 협의해 대처…북과 좋은 관계 되길"

박영국 기자 | 2019-11-15 01:09
김연철 통일부 장관 “재산권 보호 우선이지만...합의에 의한 해결 노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오른쪽)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오른쪽)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 철거’ 발언으로 위기에 봉착한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 “정부와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 회장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와 잘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좋은 해결방안을 찾아서 북측과 좋은 관계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현 회장을 초청한 배경에 대해 “현대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해법을 찾아야 되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현 회장의 솔직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듣고 싶어서 초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해왔다”면서도 “합의에 의한 해결이라는 원칙 아래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해 당장은 현대그룹의 금강산 시설에 대한 재산권 보호와 관련해서는 명확한 해결책이 없음을 암시했다.

이날 김 장관과 현 회장의 면담은 통일부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40여분간 진행됐다. 이들은 면담을 통해 금강산 문제와 관련한 현재까지의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대응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8일 금강산 관광 개시 21주년을 맞는 현대그룹은 남북관계 개선 및 미국의 대북 경제재제 해소를 통한 금강산 관광 재계를 기대해 왔다.

하지만 현대그룹이 조성하고 소유권을 보유한 금강산 관광 시설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은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현대그룹의 대북사업은 위기에 빠졌다.

정부는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창의적 해법’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한이 남측 시설 철거를 전제로 한 ‘문서교환’ 형식의 협의를 주장하고 있어 해법 마련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현대그룹의 금강산 시설에 대해 “10여년간 임대료도 안 내고 아무것도 안 한 상태지 않느냐”며 북한의 역성을 들기까지 했다. 이 때문에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현 회장과 면담한 것도 결구 현대그룹에 ‘북한의 철거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