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출신 출마자, 최소 40명에서 최대 70명 이를 듯 임종석·한병도 등 운동권 출신 인사들 대거 포함 '친문' 꼬리표, 득일지 실일지는 두고 봐야 <@IMG1>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채비에 속도를 내면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출마 청사진'도 구체화되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 출신 총선 출마자들은 적게는 40명, 많게는 7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친문 인사로 꼽히는 최재성 민주당 의원은 전날 한 방송에서 "청와대 출신 중 총선에 나올 분들을 60명을 훌쩍 넘어 70명 정도로 보고 있다"고 예상하기도 했다. 당초 20명 선으로 예상되던 청와대 출신 출마 희망자가 2~3배 수준으로 늘어난 셈이다. 靑 거친 운동권 출신 인사들, 대거 국회 입성 준비중 이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문재인 정권 출범 초기 '운동권이 청와대를 장악했다'는 말이 나왔던 만큼 이번 총선 출마명단에도 운동권이나 사회운동가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 인사로는 3기 의장을 맡아 ‘임수경 방북 사건’을 주도했던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서울 종로나 동작 을 출마를 준비 중이고, 3기 전대협 전북지역 조국통일위원장을 지낸 한병도 전 정무수석은 전북익산을 지역을 준비 중이다. 정태호(서울관악을) 전 일자리수석 역시 전북대 법학과 재학 시절 내내 학생운동에 천착했고, 광주 북구갑 출마설이 흘러나오는 강기정 정무수석은 운동권 출신이자 3선 전직 국회의원으로 대표적인 '86그룹' 정치인으로 꼽힌다. 최근 출마 의사를 밝힌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은 국민대학고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고, 경남양산갑 지역 출마를 고려 중인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은 부산대 총학회장 출신으로 부산참여연대 조직부장을 거쳤다. 유송화(서울노원) 춘추관장은 이화여대 총학회장을 지낸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민주화운동청년연합(민청련) 조직부장을 역임했고, 공주·부여·청양 지역에 터를 닦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은 1987년 학생운동을 주도하다 서울대 서양사학과에서 중퇴했다. 권혁기 전 춘추관장(서울용산)은 국민대 총학회장 출신으로 민주당 전략기획국장, 국회 부대변인 등을 맡았다. '시민운동 1세대'로 불리는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서울양천을)은 30여년 동안 시민단체에 몸담은 시민운동가 출신으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기획실장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전국노동운동단체협의회 중앙집행위원 등을 거쳤다. 경북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대학 재학시절부터 빈민 활동가 경력을 쌓았고, 전북전주갑 지역 출마가 유력한 김금옥 전 시민사회비서관은 전북대 총여학생회장 출신으로 '전북 민주여성회'에서 일했다. 이 밖에 장관으로 입각했던 유은혜 부총리와 김현미 장관이 내년 총선을 통해 국회로 돌아오기를 꿈꾸고 있으며, 언론인 출신 출마 희망자로는 김의겸 전 대변인(전북군산), 고민정 대변인(성남분당) 등이 거론된다. '친문' 꼬리표 득실, 투표함 열어봐야 다만 문재인 정권이 임기 반환점을 돈 상황에게 '친문' 꼬리표가 득이 될지 실이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역대 선거 결과를 보면, '청와대' 꼬리표가 도움이 된 적도, 마이너스가 된 적도 있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치러진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친노 마케팅'이 승리를 거둬 민주당이 선전했으나, 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던 지난 2016년 총선 때는 '진박' 논란이 일면서 당초 예상과 달리 2당으로 밀려난 바 있다. 내년 총선에서는 '경제 심판론' 등 정권 심판론이 작동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지지율이 견고한 수준으로 유지되는 상황이라 아직까지는 '친문' 도장이 유효할 것으로 보이지만, 야당에서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반 문재인', '경제 실정 심판' 등을 내세울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선거 결과를 보면 지금 유리해 보인다고 결코 마음 놓고 있어선 안 된다"며 "심판론이 제대로 먹혀든다면 2016년의 선거 모습이 재현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靑출신 親文부대, '정권심판론' 피해 '꽃길' 걸을까

이슬기 기자 | 2019-11-14 16:20
靑 출신 출마자, 최소 40명에서 최대 70명 이를 듯
임종석·한병도 등 운동권 출신 인사들 대거 포함
'친문' 꼬리표, 득일지 실일지는 두고 봐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과 만찬을 갖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과 만찬을 갖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채비에 속도를 내면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출마 청사진'도 구체화되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 출신 총선 출마자들은 적게는 40명, 많게는 7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친문 인사로 꼽히는 최재성 민주당 의원은 전날 한 방송에서 "청와대 출신 중 총선에 나올 분들을 60명을 훌쩍 넘어 70명 정도로 보고 있다"고 예상하기도 했다.

당초 20명 선으로 예상되던 청와대 출신 출마 희망자가 2~3배 수준으로 늘어난 셈이다.

靑 거친 운동권 출신 인사들, 대거 국회 입성 준비중

이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문재인 정권 출범 초기 '운동권이 청와대를 장악했다'는 말이 나왔던 만큼 이번 총선 출마명단에도 운동권이나 사회운동가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 인사로는 3기 의장을 맡아 ‘임수경 방북 사건’을 주도했던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서울 종로나 동작 을 출마를 준비 중이고, 3기 전대협 전북지역 조국통일위원장을 지낸 한병도 전 정무수석은 전북익산을 지역을 준비 중이다.

정태호(서울관악을) 전 일자리수석 역시 전북대 법학과 재학 시절 내내 학생운동에 천착했고, 광주 북구갑 출마설이 흘러나오는 강기정 정무수석은 운동권 출신이자 3선 전직 국회의원으로 대표적인 '86그룹' 정치인으로 꼽힌다.

최근 출마 의사를 밝힌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은 국민대학고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고, 경남양산갑 지역 출마를 고려 중인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은 부산대 총학회장 출신으로 부산참여연대 조직부장을 거쳤다.

유송화(서울노원) 춘추관장은 이화여대 총학회장을 지낸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민주화운동청년연합(민청련) 조직부장을 역임했고, 공주·부여·청양 지역에 터를 닦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은 1987년 학생운동을 주도하다 서울대 서양사학과에서 중퇴했다.

권혁기 전 춘추관장(서울용산)은 국민대 총학회장 출신으로 민주당 전략기획국장, 국회 부대변인 등을 맡았다.

'시민운동 1세대'로 불리는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서울양천을)은 30여년 동안 시민단체에 몸담은 시민운동가 출신으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기획실장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전국노동운동단체협의회 중앙집행위원 등을 거쳤다.

경북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대학 재학시절부터 빈민 활동가 경력을 쌓았고, 전북전주갑 지역 출마가 유력한 김금옥 전 시민사회비서관은 전북대 총여학생회장 출신으로 '전북 민주여성회'에서 일했다.

이 밖에 장관으로 입각했던 유은혜 부총리와 김현미 장관이 내년 총선을 통해 국회로 돌아오기를 꿈꾸고 있으며, 언론인 출신 출마 희망자로는 김의겸 전 대변인(전북군산), 고민정 대변인(성남분당) 등이 거론된다.

'친문' 꼬리표 득실, 투표함 열어봐야

다만 문재인 정권이 임기 반환점을 돈 상황에게 '친문' 꼬리표가 득이 될지 실이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역대 선거 결과를 보면, '청와대' 꼬리표가 도움이 된 적도, 마이너스가 된 적도 있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치러진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친노 마케팅'이 승리를 거둬 민주당이 선전했으나, 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던 지난 2016년 총선 때는 '진박' 논란이 일면서 당초 예상과 달리 2당으로 밀려난 바 있다.

내년 총선에서는 '경제 심판론' 등 정권 심판론이 작동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지지율이 견고한 수준으로 유지되는 상황이라 아직까지는 '친문' 도장이 유효할 것으로 보이지만, 야당에서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반 문재인', '경제 실정 심판' 등을 내세울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선거 결과를 보면 지금 유리해 보인다고 결코 마음 놓고 있어선 안 된다"며 "심판론이 제대로 먹혀든다면 2016년의 선거 모습이 재현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