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책당비 미납 사유로 권은희 최고위원직 박탈 하태경 "이렇게까지 당 망쳐놓고 뭘 하려는지" 비당권파, 손학규 당비 대납 의혹 추궁으로 반격 <@IMG1> 권은희 바른미래당 전 최고위원의 당직 박탈 결정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바른미래 당권파는 11일 직책당비를 미납했다는 이유로 권 전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직을 박탈했다. 권 전 최고위원을 비롯한 비당권파는 손학규 대표를 향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당권파 측에 따르면 권 전 위원은 직책당비 100만원을 9개월간 내지 않았다. 바른미래 당헌·당규에 따르면 직책당비를 6개월 이상 내지 않은 당직자와 당 소속 공직자에 대해 최고위에서 보고 후 이견이 없을 시 당직을 박탈한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권 전 최고위원의 당비 미납을 그동안 눈감아 줬던 부분이 있다. 권 전 최고위원뿐만 아니라 당비를 미납하고 있는 모든 당원들에 대해 징계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비당권파 측은 이번 결정을 두고 당권파가 최고위에서 수적 우위를 통한 독자적 의결권 행사로 당을 ‘사당화(私黨化)’하기 위해 벌인 수단의 하나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권 전 최고위원은 당권파의 징계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손 대표가 사당화한 당에 당비를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지금도 계속 마음에 안 드는 당직자는 털어내고 자기사람들로 채우고 있다. 손 대표가 당을 사당화하는 것을 최고위원으로서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실제 바른미래당 최고위에서는 최근 들어 비당권파로 분류됐던 이준석·하태경 전 최고위원이 윤리위원회의 징계로 직무정지·직위해제의 징계를 받아 잇따라 축출됐다. 아울러 이들 3인 모두 지난해 당 대표 경선을 통해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이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어제 손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정치를 좀 똑바로 하시라. 나라를 위해서 정치를 해야지 정권투쟁을 해서 되겠나’라고 했다고 한다”라며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 전원을 자르는 형식으로 정치하는 건 똑바로 정치하는 방식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선출직 최고위원을 모두 쫓아낸 손 대표는 시작은 민주투사였으나 끝은 독재자로 마감하는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보면 자신을 성찰하고 쇄신하지 않아 독재자가 된 왕년의 민주투사가 많다고 지적한 적이 있는데 딱 그대로 됐다. 당을 이렇게까지 망쳐놓고 손 대표가 뭘 하려는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비당권파는 손 대표 측과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만큼 당초 추진하던 신당 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손 대표의 당비 대납 의혹을 끝까지 추궁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손 대표가 약 2000여만원 상당의 당비를 타인의 명의를 통해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에 대한 조사를 선관위에 의뢰한 상태다. 권 전 최고위원은 입장문에서 “손 대표가 당의 자산을 활용하고 매달 활동비를 사용한 것을 계산하면 월 250만원의 당비를 자신이 낼 충분한 가치가 있다”라며 “선관위는 이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주실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손학규에 비난 쇄도…권은희 당직박탈 '후폭풍'

최현욱 기자 | 2019-11-12 02:00
직책당비 미납 사유로 권은희 최고위원직 박탈
하태경 "이렇게까지 당 망쳐놓고 뭘 하려는지"
비당권파, 손학규 당비 대납 의혹 추궁으로 반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권은희 바른미래당 전 최고위원의 당직 박탈 결정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바른미래 당권파는 11일 직책당비를 미납했다는 이유로 권 전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직을 박탈했다. 권 전 최고위원을 비롯한 비당권파는 손학규 대표를 향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당권파 측에 따르면 권 전 위원은 직책당비 100만원을 9개월간 내지 않았다. 바른미래 당헌·당규에 따르면 직책당비를 6개월 이상 내지 않은 당직자와 당 소속 공직자에 대해 최고위에서 보고 후 이견이 없을 시 당직을 박탈한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권 전 최고위원의 당비 미납을 그동안 눈감아 줬던 부분이 있다. 권 전 최고위원뿐만 아니라 당비를 미납하고 있는 모든 당원들에 대해 징계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비당권파 측은 이번 결정을 두고 당권파가 최고위에서 수적 우위를 통한 독자적 의결권 행사로 당을 ‘사당화(私黨化)’하기 위해 벌인 수단의 하나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권 전 최고위원은 당권파의 징계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손 대표가 사당화한 당에 당비를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지금도 계속 마음에 안 드는 당직자는 털어내고 자기사람들로 채우고 있다. 손 대표가 당을 사당화하는 것을 최고위원으로서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실제 바른미래당 최고위에서는 최근 들어 비당권파로 분류됐던 이준석·하태경 전 최고위원이 윤리위원회의 징계로 직무정지·직위해제의 징계를 받아 잇따라 축출됐다. 아울러 이들 3인 모두 지난해 당 대표 경선을 통해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이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어제 손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정치를 좀 똑바로 하시라. 나라를 위해서 정치를 해야지 정권투쟁을 해서 되겠나’라고 했다고 한다”라며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 전원을 자르는 형식으로 정치하는 건 똑바로 정치하는 방식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선출직 최고위원을 모두 쫓아낸 손 대표는 시작은 민주투사였으나 끝은 독재자로 마감하는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보면 자신을 성찰하고 쇄신하지 않아 독재자가 된 왕년의 민주투사가 많다고 지적한 적이 있는데 딱 그대로 됐다. 당을 이렇게까지 망쳐놓고 손 대표가 뭘 하려는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비당권파는 손 대표 측과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만큼 당초 추진하던 신당 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손 대표의 당비 대납 의혹을 끝까지 추궁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손 대표가 약 2000여만원 상당의 당비를 타인의 명의를 통해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에 대한 조사를 선관위에 의뢰한 상태다.

권 전 최고위원은 입장문에서 “손 대표가 당의 자산을 활용하고 매달 활동비를 사용한 것을 계산하면 월 250만원의 당비를 자신이 낼 충분한 가치가 있다”라며 “선관위는 이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주실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