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모든 역량 총동원해 진실 밝히는데 최선 다해달라" <@IMG1> 법원이 24일 조국 전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이제는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경심 구속] 한국당 "너무나 당연…이제는 조국 차례"

송오미 기자 | 2019-10-24 00:54
"검찰, 모든 역량 총동원해 진실 밝히는데 최선 다해달라"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법원이 24일 조국 전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이제는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