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유성엽·장병완·황주홍 등 23일 만찬 정치·경제 심각한 우려 공유…제3지대 함께? 핵심관계자 "홍석현, 의원들 선 보는 자리" <@IMG1>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23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의원들과 회동했다. 이 자리에는 바른미래당 의원도 함께 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홍 이사장의 '역할'이 주목된다. 홍 이사장은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와 장병완 의원,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과 만찬 회동을 가진 것으로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도 함께할 예정이었지만, 개인적인 사유로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이날 자리는 '제3지대 신당'을 위한 '빅텐트'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의원들은 내년 총선 전 참신한 외부인사와 무소속까지 포함해서 큰 틀로 뭉쳐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들이 홍 이사장과 회동한 것은 '제3지대 신당'의 필요성에 서로 공감하고 향후 구심점 역할과 관련한 의사를 타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회동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정치권 핵심 관계자는 "홍 이사장과 의원들이 '선' 보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날 만찬 회동에서 홍 이사장과 의원들은 반주를 곁들여가며 우리나라의 현재 정치·경제 상황 전반에 관한 속깊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엽 대표는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했다"라며 "(홍 이사장이) 정치 상황과 어려워지는 경제 상황에 대해 상당히 걱정을 하더라"고 전했다. 장병완 의원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만나지 않았겠나"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다 터놓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회동에 참석한 황주홍 의원은 '제3지대 신당'과 관련해 평소 "제3지대 신당은 현역 국회의원의 참여는 필수적이지만, 현역들은 전면이 아닌 단하에 있어야 신당(新黨)"이라며 "정치권 밖에 있는 훌륭한 분이 선도해서 '독립 텐트'를 설치하고, 의원들은 스스로 삼삼오오 참여하는 게 국민 보시기에 더 새로워보일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다만 홍 이사장은 이날 '제3지대 신당'과 관련해 즉답을 내놓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홍 이사장도) 뜻이 조금이라도 있으니까 만난 것 아니겠느냐"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으로는 안 된다. 번듯한 제3신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단독] 홍석현 '제3지대 신당' 구심점 맡나…대안신당·평화당 의원들과 회동

이유림 기자 | 2019-10-24 04:20
홍석현-유성엽·장병완·황주홍 등 23일 만찬
정치·경제 심각한 우려 공유…제3지대 함께?
핵심관계자 "홍석현, 의원들 선 보는 자리"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23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의원들과 회동했다. 이 자리에는 바른미래당 의원도 함께 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홍 이사장의 '역할'이 주목된다.

홍 이사장은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와 장병완 의원,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과 만찬 회동을 가진 것으로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도 함께할 예정이었지만, 개인적인 사유로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이날 자리는 '제3지대 신당'을 위한 '빅텐트'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의원들은 내년 총선 전 참신한 외부인사와 무소속까지 포함해서 큰 틀로 뭉쳐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들이 홍 이사장과 회동한 것은 '제3지대 신당'의 필요성에 서로 공감하고 향후 구심점 역할과 관련한 의사를 타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회동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정치권 핵심 관계자는 "홍 이사장과 의원들이 '선' 보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날 만찬 회동에서 홍 이사장과 의원들은 반주를 곁들여가며 우리나라의 현재 정치·경제 상황 전반에 관한 속깊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엽 대표는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했다"라며 "(홍 이사장이) 정치 상황과 어려워지는 경제 상황에 대해 상당히 걱정을 하더라"고 전했다. 장병완 의원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만나지 않았겠나"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다 터놓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회동에 참석한 황주홍 의원은 '제3지대 신당'과 관련해 평소 "제3지대 신당은 현역 국회의원의 참여는 필수적이지만, 현역들은 전면이 아닌 단하에 있어야 신당(新黨)"이라며 "정치권 밖에 있는 훌륭한 분이 선도해서 '독립 텐트'를 설치하고, 의원들은 스스로 삼삼오오 참여하는 게 국민 보시기에 더 새로워보일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다만 홍 이사장은 이날 '제3지대 신당'과 관련해 즉답을 내놓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홍 이사장도) 뜻이 조금이라도 있으니까 만난 것 아니겠느냐"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으로는 안 된다. 번듯한 제3신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