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먼저 가닥 잡아야 판단 가능 文대통령·민주당 조국 사태 뒤짚기 위해 정치공세 악용" <@IMG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선거제 개혁안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보다 먼저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을 두고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여야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해야 하고, 검찰개혁은 합리적인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차분히 논의해야 한다”라며 “순서에 있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먼저 가닥 잡아야 공수처를 설치할지 말지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은 조국 사태로 불리해진 여론의 지형을 뒤짚기 위해 검찰개혁 문제를 정치공세로 악용할 생각하는데, 당장 멈춰달라”며 “대통령과 민주당이 그럴수록 일은 안 되고 문제는 꼬여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검경수사권 조정이 잘 이뤄지면 공수처는 불필요하다”라며 “공수처를 상징으로 만들려고 하는 사람들의 진영논리”라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신환 "민주당 공수처법 先처리 움직임,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

최현욱 기자 | 2019-10-22 10:31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먼저 가닥 잡아야 판단 가능
文대통령·민주당 조국 사태 뒤짚기 위해 정치공세 악용"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선거제 개혁안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보다 먼저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을 두고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선거제 개혁안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보다 먼저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을 두고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선거제 개혁안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보다 먼저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을 두고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여야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해야 하고, 검찰개혁은 합리적인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차분히 논의해야 한다”라며 “순서에 있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먼저 가닥 잡아야 공수처를 설치할지 말지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은 조국 사태로 불리해진 여론의 지형을 뒤짚기 위해 검찰개혁 문제를 정치공세로 악용할 생각하는데, 당장 멈춰달라”며 “대통령과 민주당이 그럴수록 일은 안 되고 문제는 꼬여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검경수사권 조정이 잘 이뤄지면 공수처는 불필요하다”라며 “공수처를 상징으로 만들려고 하는 사람들의 진영논리”라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