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12월 탈당 천명…'보수대통합' 관심 고조 탄핵문제·선거제 개혁·안철수 합류 과제 될 듯 <@IMG1>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을 계기로 얼어붙은 한일 관계가 해빙무드로 진입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국회에서는 ‘반일’ 불씨를 되살리는 작업이 시작됐다.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21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탈당 생각을 굳혔다”며 12월초를 그 시기로 보고 있다고 구체적인 로드맵까지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이들의 움직임과 함께 자연스럽게 ‘보수대통합’이라는 명제를 두고 다양한 관측이 쏟아지고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정리·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통과 여부·안철수 전 대표 및 안철수계 의원들의 합류 여부가 통합 성공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정리 유승민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제안하며 첫 번째 선결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했다. 한국당 내 친박 세력들의 바른정당계를 바라보는 시선이 여전히 곱지 않은 상황에서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 하면 또 다시 분란의 씨앗이 싹틔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탄핵을 인정하라고 하면 나 같은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그걸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오히려 우리 당에 들어온다기보다 저런 식으로 명분을 만들어서 새로운 당을 해보려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같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탄핵 문제의 해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유 대표가 내건 조건에 대해 “사실 유 대표가 굉장히 엄격하게 내건 것”이라며 “같이 한다 하더라도 개혁보수의 가치가 중심이 돼야 한다 하면 유 대표가 주도권을 잡겠다는 이야기고,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넘어가자는 건 탄핵 갖고 우리한테 뭐라 하지 말라는 이야기다. 이걸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로 황교안 대표가 당내 장악력이 큰지 잘 모르겠다”고 분석했다.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무시하고 넘어가기 힘든 존재인 우리공화당과의 통합·연대 문제와도 직결된다. 정치권에서는 유 대표의 바른정당계와 우리공화당이 한 데 묶이는 통합은 애초에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많다. 김 의원 또한 이러한 점을 거론하며 “양쪽을 다 끌어안을 수가 없다. 물과 기름이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현실적으로 바른미래당은 헤쳐모여 형식으로 우리가 받아들이면 될 것 같고 우리공화당 분들은 고생 많이 하시는데 그냥 그대로 두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동형 비례제 골자로 한 선거제 개혁안 통과 여부 조만간 표결에 부쳐지게 될 선거제 개혁안의 본회의 통과 여부도 관건이다.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제 개혁안은 지역구 의석수가 현행 253석에서 225석으로 줄어들고 비례대표는 47석에서 75석으로 늘어나며, 비례대표 의석 배분을 ‘50% 연동형’으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때 전국 정당득표율을 기준으로 총 의석수를 배분하기 때문에 어떤 정당도 50%이상의 득표율을 얻지 못 하는 경우 과반 의석을 얻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따라서 선거제 개혁안이 본회의에서 통과된다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범여권’을 구성하고 있는 현재 선거 구도에서 당대당 통합을 통한 보수거대정당이 탄생하는 것은 자칫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유 대표는 이러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기본으로 한 선거제 개혁안에 명확한 반대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이 아직 (여야)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및 안철수계 의원들 합류 여부 <@IMG2> 안철수 전 대표의 합류 여부도 중요한 변수다. 유 대표가 변혁 모임을 설립하면서부터 안 전 대표를 향한 공개적인 러브콜을 보내왔지만, 안 전 대표는 어떠한 공식적인 메시지도 내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변혁 내 안철수계 의원들 사이에서 한국당과의 통합 및 연대 움직임에 반감을 갖고 있는 인사들이 더러 있는 가운데 수장이 어떠한 방향성을 제시해 주지 않으니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최고위원은 “(안철수계 의원들과) 소통해보면 어떤 분들 같은 경우는 ‘절대 안 된다’라는 것이 통합 안 된다 연대 안 된다도 있고, 어떤 분들은 공천까지 같이 해도 되는 것 아니냐, 또 연대까지 해도 되는 것 아니냐 각양각색이라고 보면 된다. 그 부분을 정리해줘야 될 분이 안 전 대표”라며 “(12월까지 안 전 대표 메시지가 없다면) 개별 의원들도 팀플레이적 판단보다 개인의 판단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준석 징계發 '보수대통합' 판 깔렸는데...과제는?

최현욱 기자 | 2019-10-22 02:00
유승민, 12월 탈당 천명…'보수대통합' 관심 고조
탄핵문제·선거제 개혁·안철수 합류 과제 될 듯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구성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모임을 갖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을 계기로 얼어붙은 한일 관계가 해빙무드로 진입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국회에서는 ‘반일’ 불씨를 되살리는 작업이 시작됐다.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21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탈당 생각을 굳혔다”며 12월초를 그 시기로 보고 있다고 구체적인 로드맵까지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이들의 움직임과 함께 자연스럽게 ‘보수대통합’이라는 명제를 두고 다양한 관측이 쏟아지고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정리·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통과 여부·안철수 전 대표 및 안철수계 의원들의 합류 여부가 통합 성공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정리

유승민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제안하며 첫 번째 선결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했다. 한국당 내 친박 세력들의 바른정당계를 바라보는 시선이 여전히 곱지 않은 상황에서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 하면 또 다시 분란의 씨앗이 싹틔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탄핵을 인정하라고 하면 나 같은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그걸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오히려 우리 당에 들어온다기보다 저런 식으로 명분을 만들어서 새로운 당을 해보려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같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탄핵 문제의 해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유 대표가 내건 조건에 대해 “사실 유 대표가 굉장히 엄격하게 내건 것”이라며 “같이 한다 하더라도 개혁보수의 가치가 중심이 돼야 한다 하면 유 대표가 주도권을 잡겠다는 이야기고,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넘어가자는 건 탄핵 갖고 우리한테 뭐라 하지 말라는 이야기다. 이걸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로 황교안 대표가 당내 장악력이 큰지 잘 모르겠다”고 분석했다.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무시하고 넘어가기 힘든 존재인 우리공화당과의 통합·연대 문제와도 직결된다. 정치권에서는 유 대표의 바른정당계와 우리공화당이 한 데 묶이는 통합은 애초에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많다.

김 의원 또한 이러한 점을 거론하며 “양쪽을 다 끌어안을 수가 없다. 물과 기름이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현실적으로 바른미래당은 헤쳐모여 형식으로 우리가 받아들이면 될 것 같고 우리공화당 분들은 고생 많이 하시는데 그냥 그대로 두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동형 비례제 골자로 한 선거제 개혁안 통과 여부

조만간 표결에 부쳐지게 될 선거제 개혁안의 본회의 통과 여부도 관건이다.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제 개혁안은 지역구 의석수가 현행 253석에서 225석으로 줄어들고 비례대표는 47석에서 75석으로 늘어나며, 비례대표 의석 배분을 ‘50% 연동형’으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때 전국 정당득표율을 기준으로 총 의석수를 배분하기 때문에 어떤 정당도 50%이상의 득표율을 얻지 못 하는 경우 과반 의석을 얻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따라서 선거제 개혁안이 본회의에서 통과된다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범여권’을 구성하고 있는 현재 선거 구도에서 당대당 통합을 통한 보수거대정당이 탄생하는 것은 자칫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유 대표는 이러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기본으로 한 선거제 개혁안에 명확한 반대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이 아직 (여야)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및 안철수계 의원들 합류 여부

유승민 변혁 대표가 바른정당 대표였던 지난해 1월, 국회 정론관에서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표와 통합선언을 한 뒤 미소를 짓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승민 변혁 대표가 바른정당 대표였던 지난해 1월, 국회 정론관에서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표와 통합선언을 한 뒤 미소를 짓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전 대표의 합류 여부도 중요한 변수다. 유 대표가 변혁 모임을 설립하면서부터 안 전 대표를 향한 공개적인 러브콜을 보내왔지만, 안 전 대표는 어떠한 공식적인 메시지도 내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변혁 내 안철수계 의원들 사이에서 한국당과의 통합 및 연대 움직임에 반감을 갖고 있는 인사들이 더러 있는 가운데 수장이 어떠한 방향성을 제시해 주지 않으니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최고위원은 “(안철수계 의원들과) 소통해보면 어떤 분들 같은 경우는 ‘절대 안 된다’라는 것이 통합 안 된다 연대 안 된다도 있고, 어떤 분들은 공천까지 같이 해도 되는 것 아니냐, 또 연대까지 해도 되는 것 아니냐 각양각색이라고 보면 된다. 그 부분을 정리해줘야 될 분이 안 전 대표”라며 “(12월까지 안 전 대표 메시지가 없다면) 개별 의원들도 팀플레이적 판단보다 개인의 판단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