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하라" 다음주, '文 굴종적 대북정책' 대안 외교·안보 정책 발표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조국 대란의 책임자인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이해찬) 여당 대표 등은 사죄하고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권력집단은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전날 경남 창원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부마항쟁 기념식에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현장에서 그 말을 들으면서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에 심정이 복잡했다"면서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은 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강력한 검찰 감찰 방안 마련'을 지시한 것에 대해선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로, 당장 없어져야 할 검찰 겁박"이라며 "문 대통령의 게슈타포인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어 친문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다음 주에 새로운 외교·안보 정책 발표를 예고하며 "축구 중계도 못하고 돼지 열병도 못 막는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정책을 바로 잡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교안 "노영민·이낙연·이해찬 사죄하고 물러나라"

송오미 기자 | 2019-10-17 09:51
"文대통령,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하라"
다음주, '文 굴종적 대북정책' 대안 외교·안보 정책 발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조국 대란의 책임자인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이해찬) 여당 대표 등은 사죄하고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권력집단은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전날 경남 창원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부마항쟁 기념식에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현장에서 그 말을 들으면서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에 심정이 복잡했다"면서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은 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강력한 검찰 감찰 방안 마련'을 지시한 것에 대해선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로, 당장 없어져야 할 검찰 겁박"이라며 "문 대통령의 게슈타포인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어 친문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다음 주에 새로운 외교·안보 정책 발표를 예고하며 "축구 중계도 못하고 돼지 열병도 못 막는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정책을 바로 잡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