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김모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유출했다는 내용을 담은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KBS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KBS는 취재원의 인터뷰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날 오후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김씨의 육성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 그건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 이런 내용이다.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고 주장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그 언론은 KBS"라고 폭로했다. KBS는 "김씨가 사모펀드 초기 투자 과정을 알 것이라고 판단해 지난달 10일 KBS 인터뷰룸에서 법조팀 기자 두 명과 김씨와 1시간 정도 인터뷰를 진행했고 김씨는 인터뷰 직후 서울중앙지검으로 조사를 받으러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보도는 인터뷰 다음날인 9월 11일 9시 뉴스를 통해 2꼭지 방송됐다"고 밝혔다. 인터뷰 직후 법조팀장이 검찰에 내용을 넘겨줬다는 주장에 대해서 KBS는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 후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 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으며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국 장관 측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법무부와 정경심 교수 측에 질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니 털어봐라고 메신저 창에서 봤다'는 김씨의 주장에 대해선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알린 적이 없을뿐더러, 실제 인터뷰에서도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는 식의 질문도 답변도 없었다"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KBS "유시민 '알릴레오' 내용 사실 아냐, 법적 대응"

부수정 기자 | 2019-10-09 09:05
<br />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김모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유출했다는 내용을 담은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김모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유출했다는 내용을 담은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반박했다.방송 캡처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김모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유출했다는 내용을 담은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KBS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KBS는 취재원의 인터뷰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날 오후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김씨의 육성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 그건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 이런 내용이다.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고 주장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그 언론은 KBS"라고 폭로했다.

KBS는 "김씨가 사모펀드 초기 투자 과정을 알 것이라고 판단해 지난달 10일 KBS 인터뷰룸에서 법조팀 기자 두 명과 김씨와 1시간 정도 인터뷰를 진행했고 김씨는 인터뷰 직후 서울중앙지검으로 조사를 받으러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보도는 인터뷰 다음날인 9월 11일 9시 뉴스를 통해 2꼭지 방송됐다"고 밝혔다.

인터뷰 직후 법조팀장이 검찰에 내용을 넘겨줬다는 주장에 대해서 KBS는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 후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 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으며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국 장관 측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법무부와 정경심 교수 측에 질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니 털어봐라고 메신저 창에서 봤다'는 김씨의 주장에 대해선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알린 적이 없을뿐더러, 실제 인터뷰에서도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는 식의 질문도 답변도 없었다"고 전했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