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가격 4개월 연속 상승세 서울 접근성 좋은 수도권으로 눈길 <@IMG1> 한동안 주춤하던 서울 전세가격이 최근 다시 반등하자, 서울 접근성 좋은 수도권(경기·인천) 내 새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수도권 내에서도 서울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거나 교통 여건이 잘 갖춰져 있는 지역의 경우 서울 생활권 공유가 가능한데다 서울 전세가격 수준이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9일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던 서울 평균전세가격이 6월부터 반등을 시작해 4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월별 평균전세가격을 살펴보면 6월 4억3887만원, 7월 4억3908만원, 8월 4억3990만원, 9월 4억4077만원 등이다. 업계에서는 철저한 실수요 위주의 전세시장에서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다 서울 아파트값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정부 규제 탓에 서울 안에서 청약 및 대출을 통한 내 집 마련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수요자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욱이 서울 전세가격은 이미 수도권(경기·인천)의 매매가격을 추월했다. 현재(9월 기준) 수도권의 평균매매가격은 3억1093만원으로, 같은 기간 서울 평균 전세가격(4억4007만원)이 무려 1억2914만원이나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다 보니 발 빠른 수요자들은 이미 수도권 아파트를 매입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8월 수도권 내 서울 매입자의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1913건으로 나타나며 올해 최대치를 기록했다. 월별로 보더라도 ▲1월 1150건 ▲2월 873건 ▲3월 1119건 ▲4월 1151건 ▲5월 1250건 ▲6월 1200건 ▲7월 1671건 ▲8월 1716건으로, 2월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신규 분양단지에 대한 관심도 높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서울 도봉구·노원구와 경계가 맞닿아 있는 경기도 의정부시에 공급된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의 경우 82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4605명이 접수하며 평균 17.72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또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는 지난 1월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23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845건이 접수돼 평균 7.99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이 단지는 강남 접근성이 좋은 용인~서울고속도로와 신분당선 이용이 편리해 분양 당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전월세 신고제, 전월세 계약기간 연장 등의 규제가 예고되면서 전세가격 급등에 대한 우려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 기회에 차라리 서울 접근성이 좋은 경기·인천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를 꼼꼼하게 살펴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는 것도 내 집 마련의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부동산114 자료(10월 1주 기준)에 의하면 올해 4분기(10~12월) 경기 및 인천지역에서 4만851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4분기(2만7327가구) 대비 약 50%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1만9180가구 ▲인천광역시 2만1671가구다. 이 가운데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 내 공급되는 신규 분양단지를 소개한다. 두산건설은 10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51번길 11 일원에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39~84㎡, 총 558가구로 이 중 25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단지는 지하철 1호선 관악역과 안양역이 반경 1㎞ 이내에 위치해 있어 이를 통해 가산디지털역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직선거리로 약 500m 떨어진 월곶~판교선 만안역(예정)의 최대 수혜 단지로도 손꼽힌다. 차량으로 5분 거리에는 안양예술공원이 위치해 있으며 안양천, 삼성산 등도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단지 주변으로 엔터식스(안양역점), 롯데시네마(안양점), 안양1번가 등 생활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GS건설은 10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고등동 일원에 ‘성남고등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 84㎡ 364가구, 오피스텔 전용 22~52㎡ 363가구로 총 727가구로 조성된다. 이 단지는 대왕판교로, 용서고속도로, 분당내곡간도시고속화도로 등이 인접해 차량이나 현재 운행 중인 광역버스와 시내버스를 이용해 강남 및 송파권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뛰어나고 H스퀘어, W스퀘어 등 판교신도시의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으며 단지를 가로지르는 상적천과 대왕저수지, 신구대식물원 등 녹지시설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중흥건설은 10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 일원에 ‘고양덕은 중흥S클래스’를 분양할 에정이다. 지하 3층~지상 22층, 10개동, 전용 59~84㎡, 총 894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서는 고양덕은지구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맞닿아 있는데다 강변북로, 가양대교를 통해 마곡지구로의 출퇴근도 수월하다. 인근으로 월드컵공원이 위치하고 한강이 가까워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대우건설은 11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일원에 ‘광명15R구역(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1335가구 중 55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단지는 반경 1㎞ 이내에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위치해 있다. 이를 통해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약 10분대 이동할 수 있으며 고속터미널역까지도 30분대면 도달 가능하다. 초·중·고교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으며 도덕산, 목감천 등도 가까워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오르는 서울 전세값에…전세수요, 매매 갈아타기 계속

원나래 기자 | 2019-10-09 06:00
서울 전세가격 4개월 연속 상승세
서울 접근성 좋은 수도권으로 눈길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 조감도.ⓒ두산건설‘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 조감도.ⓒ두산건설

한동안 주춤하던 서울 전세가격이 최근 다시 반등하자, 서울 접근성 좋은 수도권(경기·인천) 내 새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수도권 내에서도 서울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거나 교통 여건이 잘 갖춰져 있는 지역의 경우 서울 생활권 공유가 가능한데다 서울 전세가격 수준이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9일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던 서울 평균전세가격이 6월부터 반등을 시작해 4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월별 평균전세가격을 살펴보면 6월 4억3887만원, 7월 4억3908만원, 8월 4억3990만원, 9월 4억4077만원 등이다.

업계에서는 철저한 실수요 위주의 전세시장에서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다 서울 아파트값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정부 규제 탓에 서울 안에서 청약 및 대출을 통한 내 집 마련은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수요자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욱이 서울 전세가격은 이미 수도권(경기·인천)의 매매가격을 추월했다. 현재(9월 기준) 수도권의 평균매매가격은 3억1093만원으로, 같은 기간 서울 평균 전세가격(4억4007만원)이 무려 1억2914만원이나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다 보니 발 빠른 수요자들은 이미 수도권 아파트를 매입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8월 수도권 내 서울 매입자의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1913건으로 나타나며 올해 최대치를 기록했다. 월별로 보더라도 ▲1월 1150건 ▲2월 873건 ▲3월 1119건 ▲4월 1151건 ▲5월 1250건 ▲6월 1200건 ▲7월 1671건 ▲8월 1716건으로, 2월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신규 분양단지에 대한 관심도 높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서울 도봉구·노원구와 경계가 맞닿아 있는 경기도 의정부시에 공급된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의 경우 82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4605명이 접수하며 평균 17.72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또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는 지난 1월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23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845건이 접수돼 평균 7.99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이 단지는 강남 접근성이 좋은 용인~서울고속도로와 신분당선 이용이 편리해 분양 당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전월세 신고제, 전월세 계약기간 연장 등의 규제가 예고되면서 전세가격 급등에 대한 우려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 기회에 차라리 서울 접근성이 좋은 경기·인천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를 꼼꼼하게 살펴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는 것도 내 집 마련의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부동산114 자료(10월 1주 기준)에 의하면 올해 4분기(10~12월) 경기 및 인천지역에서 4만851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4분기(2만7327가구) 대비 약 50%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1만9180가구 ▲인천광역시 2만1671가구다.

이 가운데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 내 공급되는 신규 분양단지를 소개한다.

두산건설은 10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51번길 11 일원에 ‘안양예술공원 두산위브’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39~84㎡, 총 558가구로 이 중 25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단지는 지하철 1호선 관악역과 안양역이 반경 1㎞ 이내에 위치해 있어 이를 통해 가산디지털역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직선거리로 약 500m 떨어진 월곶~판교선 만안역(예정)의 최대 수혜 단지로도 손꼽힌다. 차량으로 5분 거리에는 안양예술공원이 위치해 있으며 안양천, 삼성산 등도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단지 주변으로 엔터식스(안양역점), 롯데시네마(안양점), 안양1번가 등 생활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GS건설은 10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고등동 일원에 ‘성남고등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 84㎡ 364가구, 오피스텔 전용 22~52㎡ 363가구로 총 727가구로 조성된다. 이 단지는 대왕판교로, 용서고속도로, 분당내곡간도시고속화도로 등이 인접해 차량이나 현재 운행 중인 광역버스와 시내버스를 이용해 강남 및 송파권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뛰어나고 H스퀘어, W스퀘어 등 판교신도시의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으며 단지를 가로지르는 상적천과 대왕저수지, 신구대식물원 등 녹지시설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중흥건설은 10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 일원에 ‘고양덕은 중흥S클래스’를 분양할 에정이다. 지하 3층~지상 22층, 10개동, 전용 59~84㎡, 총 894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서는 고양덕은지구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맞닿아 있는데다 강변북로, 가양대교를 통해 마곡지구로의 출퇴근도 수월하다. 인근으로 월드컵공원이 위치하고 한강이 가까워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대우건설은 11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일원에 ‘광명15R구역(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1335가구 중 55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단지는 반경 1㎞ 이내에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위치해 있다. 이를 통해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약 10분대 이동할 수 있으며 고속터미널역까지도 30분대면 도달 가능하다. 초·중·고교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으며 도덕산, 목감천 등도 가까워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