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채용‧정규직 전환 증가 영향…한전, 한수원, 한전KPS 順 40개 공공기관 중 7개 기관, 5년차 미만 직원 비중 절반 넘어 김삼화 의원 “정부 시책 따른 무리한 신규 채용 바람직하지 않아” <@IMG1>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을 제외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0개 공기관 직원 수가 지난 5년간 33.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 간사)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40개 공공기관에서 최근 5년간(2015~2019년) 신규 채용한 인력은 2만5932명에 달했다. 또 비정규직 직원 중 직고용 형태의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력도 239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공공기관 직원이 2만8322명이나 늘어난 셈이다.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올 하반기 입사자를 포함하면 총 7624명에 이른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비정규직 직원 23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전체 직원 수가 2만2099명인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3.6명은 입사 5년차 미만이다. 한전에 이어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많은 기관은 ▲한국수력원자력(3678명) ▲한전KPS(2218명) ▲전기안전공사(1238명) ▲한국가스공사(1088명) ▲강원랜드(1069명) 순으로, 6개 기관이 1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했다. 신입사원과 정규직 전환 직원을 포함하면 40개 중 7개 기관은 입사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로봇산업진흥원(87.5%)을 비롯해 에너지재단(81.8%),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63.6%), 한국에너지공단(57.5%),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55.4%), 전략물자관리원(53.1%), 전력거래소(52.4%) 등이다. 이들 기관은 신규 직원 채용을 늘리는 동시에 비정규직 직원을 직고용 형태로 정규직화하면서 전체 직원들의 근무연수가 낮아졌다.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30% 이상인 기관은 전체 40개 중 30곳에 달했다. 단기간 급격히 신규 인력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인사적체 등 인력운영에 있어 부작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또 지속적으로 채용규모를 늘리기 어렵다는 점에서 내년부터 신규 채용이 급격히 줄어들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울러 임금 및 복지 등 처우 면에서 정규직 전환 직원들과 기존 정규직 직원들 간의 차이가 존재해 향후 ‘노노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삼화 의원은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것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공공기관들이 정부 시책을 따르기 위해 무리하게 신규 채용을 늘려 나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앞으로 정부는 공공기관의 부채와 신규 사업 등을 고려해 채용규모를 조절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직원수 33.5% 급증…부작용 우려”

조재학 기자 | 2019-09-22 10:50
신규 채용‧정규직 전환 증가 영향…한전, 한수원, 한전KPS 順
40개 공공기관 중 7개 기관, 5년차 미만 직원 비중 절반 넘어
김삼화 의원 “정부 시책 따른 무리한 신규 채용 바람직하지 않아”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실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실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을 제외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0개 공기관 직원 수가 지난 5년간 33.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 간사)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40개 공공기관에서 최근 5년간(2015~2019년) 신규 채용한 인력은 2만5932명에 달했다.

또 비정규직 직원 중 직고용 형태의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력도 239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공공기관 직원이 2만8322명이나 늘어난 셈이다.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올 하반기 입사자를 포함하면 총 7624명에 이른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비정규직 직원 23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전체 직원 수가 2만2099명인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3.6명은 입사 5년차 미만이다.

한전에 이어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많은 기관은 ▲한국수력원자력(3678명) ▲한전KPS(2218명) ▲전기안전공사(1238명) ▲한국가스공사(1088명) ▲강원랜드(1069명) 순으로, 6개 기관이 1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했다.

신입사원과 정규직 전환 직원을 포함하면 40개 중 7개 기관은 입사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로봇산업진흥원(87.5%)을 비롯해 에너지재단(81.8%),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63.6%), 한국에너지공단(57.5%),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55.4%), 전략물자관리원(53.1%), 전력거래소(52.4%) 등이다.

이들 기관은 신규 직원 채용을 늘리는 동시에 비정규직 직원을 직고용 형태로 정규직화하면서 전체 직원들의 근무연수가 낮아졌다.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30% 이상인 기관은 전체 40개 중 30곳에 달했다.

단기간 급격히 신규 인력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인사적체 등 인력운영에 있어 부작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또 지속적으로 채용규모를 늘리기 어렵다는 점에서 내년부터 신규 채용이 급격히 줄어들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울러 임금 및 복지 등 처우 면에서 정규직 전환 직원들과 기존 정규직 직원들 간의 차이가 존재해 향후 ‘노노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삼화 의원은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것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공공기관들이 정부 시책을 따르기 위해 무리하게 신규 채용을 늘려 나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앞으로 정부는 공공기관의 부채와 신규 사업 등을 고려해 채용규모를 조절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