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간다고 말한 적 없다" 한국은 내 뿌리이자 정체성 <@IMG1> 입대한다고 밝혔다가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 비자 발급이 거부됐던 가수 유승준이 한국에 오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유승준은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과 인터뷰에 나서 그간의 심경과 의혹들에 대해 밝혔다. 2000년대 초반까지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던 유승준은 군에 입대하겠다는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히다 2002년 1월 돌연 미국 시민권을 얻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지탄받았다. 그러자 법무부는 유승준이 출입국관리법이 정한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이유가 있는 자'에 해당한다며 유승준의 입국을 제한했다. 이후 해외에서 활동하던 유승준은 2015년 9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인 'F-4' 비자의 발급을 신청했다가 거부당했고, 이에 해당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유승준이 입국해 방송 활동을 하면 자신을 희생하며 병역에 종사하는 국군 장병의 사기가 저하되고 병역 기피 풍조가 만연해질 우려가 있다"며 유승준의 청구를 기각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7월 11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유승준이 주로스앤젤레스(LA) 한국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이 사건 사증발급 거부처분은 재량행위이며 피고는 재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았으므로 사증발급 거부처분은 재량권 불행사로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준은 "대법원 파기 환송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면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판결이었다. 가족들과 함께 관련 소식을 듣고 울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유승준에 대한 여론은 여전히 좋지 않다. 그는 "군대에 간다고 했다가 가지 않았던 것에 대한 허탈감이 크다고 생각한다. 마음을 바꾸고 약속을 이행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망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군대에 가겠다고 본인 입으로 먼저 말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은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 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와서 '승준아' 불러서 인사했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했다.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했는데 다음 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는 기사가 나왔다. 다음 날, 반박 기사를 냈지만 이미 늦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어렸고 잘하려던 마음에 떠밀렸다. 다시 생각하겠다고 할 상황도 아니었고 회사와 갈등도 심했다. 진짜 군대에 가려고 했다. 약속은 진심이었지만, 이행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왜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을까. "미국에 갔을 때 아버지와 목사님이 설득했다. '미국에 가족이 다 있고, 미국에서 살면 연예인 활동이 조금 더 자유롭지 않을까 해서 마음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강하게 설득했다. 그래도 결정은 제가 내렸으니까 책임은 다 저한테 있다"고 털어놨다. 유승준은 또 처음부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려고 했던, 비열한 사람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진실을 말하려고 기자회견을 열려고 했는데, 입국 금지를 당했다며 억울해하기도 했다. 영리 활동이 가능한 F4비자를 고집하는 것에 대해선 "한국 가서 다시 영리활동을 할 계획이 없다"면서 "한국 땅을 밟지도 못할 상황에 무슨 계획이 있겠느냐. 현재 관광비자로도 못 들어가는 상황이다. 어떤 비자든 상관없지만 변호사가 그걸 추천해줬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의 법률대리인은 "잘잘못을 따지기 위해서는 재외동포를 위한 비자 F4비자가 유일해서 신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인데도 한국 땅을 다시 밟으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유승준은 "나는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을 사랑한다. 한국에 가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한국은 정체성이고 제 뿌리"라며 눈물을 보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밤' 유승준, 눈물의 호소 "한국은 내 뿌리"

부수정 기자 | 2019-09-18 08:58
"군대 간다고 말한 적 없다"
한국은 내 뿌리이자 정체성


입대한다고 밝혔다가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 비자 발급이 거부됐던 가수 유승준이 한국에 오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방송 캡처입대한다고 밝혔다가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 비자 발급이 거부됐던 가수 유승준이 한국에 오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방송 캡처

입대한다고 밝혔다가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 비자 발급이 거부됐던 가수 유승준이 한국에 오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유승준은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과 인터뷰에 나서 그간의 심경과 의혹들에 대해 밝혔다.

2000년대 초반까지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던 유승준은 군에 입대하겠다는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히다 2002년 1월 돌연 미국 시민권을 얻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지탄받았다.

그러자 법무부는 유승준이 출입국관리법이 정한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이유가 있는 자'에 해당한다며 유승준의 입국을 제한했다.

이후 해외에서 활동하던 유승준은 2015년 9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인 'F-4' 비자의 발급을 신청했다가 거부당했고, 이에 해당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유승준이 입국해 방송 활동을 하면 자신을 희생하며 병역에 종사하는 국군 장병의 사기가 저하되고 병역 기피 풍조가 만연해질 우려가 있다"며 유승준의 청구를 기각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7월 11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유승준이 주로스앤젤레스(LA) 한국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이 사건 사증발급 거부처분은 재량행위이며 피고는 재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았으므로 사증발급 거부처분은 재량권 불행사로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준은 "대법원 파기 환송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면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판결이었다. 가족들과 함께 관련 소식을 듣고 울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유승준에 대한 여론은 여전히 좋지 않다. 그는 "군대에 간다고 했다가 가지 않았던 것에 대한 허탈감이 크다고 생각한다. 마음을 바꾸고 약속을 이행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망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군대에 가겠다고 본인 입으로 먼저 말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은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 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와서 '승준아' 불러서 인사했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했다.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했는데 다음 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는 기사가 나왔다. 다음 날, 반박 기사를 냈지만 이미 늦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어렸고 잘하려던 마음에 떠밀렸다. 다시 생각하겠다고 할 상황도 아니었고 회사와 갈등도 심했다. 진짜 군대에 가려고 했다. 약속은 진심이었지만, 이행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왜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을까. "미국에 갔을 때 아버지와 목사님이 설득했다. '미국에 가족이 다 있고, 미국에서 살면 연예인 활동이 조금 더 자유롭지 않을까 해서 마음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강하게 설득했다. 그래도 결정은 제가 내렸으니까 책임은 다 저한테 있다"고 털어놨다.

유승준은 또 처음부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려고 했던, 비열한 사람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진실을 말하려고 기자회견을 열려고 했는데, 입국 금지를 당했다며 억울해하기도 했다.

영리 활동이 가능한 F4비자를 고집하는 것에 대해선 "한국 가서 다시 영리활동을 할 계획이 없다"면서 "한국 땅을 밟지도 못할 상황에 무슨 계획이 있겠느냐. 현재 관광비자로도 못 들어가는 상황이다. 어떤 비자든 상관없지만 변호사가 그걸 추천해줬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의 법률대리인은 "잘잘못을 따지기 위해서는 재외동포를 위한 비자 F4비자가 유일해서 신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인데도 한국 땅을 다시 밟으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유승준은 "나는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을 사랑한다. 한국에 가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한국은 정체성이고 제 뿌리"라며 눈물을 보였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